WHO "바이러스 확산이 백신보다 빠르다"
G7 '백신 기부' 발표 환영…"백신 110억회분 필요"
입력 : 2021-06-15 08:58:22 수정 : 2021-06-15 08:58:22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코로나19 전파 속도가 백신 접종 속도보다 빠르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경고가 나왔다. 백신 공급이 더 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14일(현지시간)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이날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주요 7개국(G7)이 주로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를 통해 백신 8억7000만회분을 기부하겠다고 한 발표를 환영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WHO에 보고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7주 연속 줄고 있고 이는 팬데믹 이후 주간 기준으로 가장 오랫동안 감소한 것"이라면서도 여전히 백신 접종률이 낮은 많은 국가에서는 확진자와 사망자가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 확산이 백신 배분보다 빠르다. 매일 1만명 넘게 숨지고 있다"며 "(G7의 기부 발표는) 큰 도움이 되겠지만 우리는 더 많이, 더 빨리 (백신을 배분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발언은 최근 델타 변이(인도발 변이)의 빠른 확산하는 가운데 세계적으로 백신 공급의 '부익부 빈익빈' 현상 등을 우려한 것으로 해석된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델타 변이는 이미 전 세계 74개국에 퍼진 상황이다. 스콧 고틀리브 전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전날 델타 변이 감염자가 2주마다 2배로 늘고 있으며 전체 확진자의 10%를 차지한다고 전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G7이 내년 정상회의 때 모이기 전까지 전 세계 인구 70% 이상이 백신을 접종하길 바란다"며 "이를 위해서는 백신 110억회분이 필요하다. G7과 주요 20개국(G20)은 이를 실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G7 정상들은 전날 영국 콘월 카비스 베이에서 회담한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코로나19 대유행 종식을 위해 향후 12개월 이내에 백신 10억회분을 기부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