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또 안타까운 사고…국민들께 죄송"
광주 붕괴 현장 찾아, "건설 현장 철저히 살필 것"
입력 : 2021-06-10 15:28:08 수정 : 2021-06-10 15:28:08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0일 광주 동구 학동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철거 현장 사고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사고 원인을 철저하게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사고 현장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시하고 정책을 집행해온 우리 문재인 정부에서 또 이런 안타까운 사고가 나 희생되신 분들, 유족,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지금도 전국에 이런 철거 현장이 상당히 많은데 이런 일이 되풀이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건축물 관리법이 새로 제정됐음에도 어찌 보면 원시적일 수 있는 사고가 나 안타까운 국민의 희생이 발생했다"고 비판했다.
 
김 총리는 소방청과 광주광역시에 현장 수습과 피해 가족 지원·부상자 치료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정부는 국토부 조사와 경찰 수사를 통해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이에 따라 후속 조치와 근원적인 재발방지 대책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오늘 대통령께서도 2019년 서울 잠원동 사고와 달라진 게 없다고 안타까움을 표시하셨다"면서 "수사를 통해 밝힐 부분을 철저히 밝히고 제도 개선해야 할 부분도 찾아내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현장 방문에 이어 희생자들이 안치된 병원을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다. 그는 SNS를 통해 "그야말로 마른하늘에 날벼락 같은 참변을 당하신 유족들의 애통한 모습을 뵈니 죄스러움에 가슴이 미어진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 같은 원시적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건설 현장부터 철저히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날 오후 이곳에서는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지나가던 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0일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 '철거 건물 버스 매몰 사고 현장'을 찾아 사고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전날 오후 이곳에서는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지나가던 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