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광주 시민 깊은 위로…철저히 조사해 엄중 처리"
'광주 붕괴사고'에 피해자 지원과 보완대책 마련 등 지시
입력 : 2021-06-10 11:08:57 수정 : 2021-06-10 11:08:57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광주광역시 건물 붕괴 사고'에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피해자와 가족 분들, 그리고 더 나아가 광주 시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위로했다. 관계당국에는 철저한 진상조사와 엄중한 처리, 피해자 지원과 보완대책 마련 등을 지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사고 직후부터 수시로 보고를 받았고, 아침에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으로부터 유선 보고를 받았다"면서 관련 내용을 전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우선 "광주시와 동구청,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는 사망자 장례 절차와 부상자 치료 지원을 통해 희생자와 가족의 아픔을 덜어드리는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경찰과 국토교통부 등 관계 기관에게 "사전 허가 과정이 적법했는지, 건물 해체 공사 주변의 안전조치는 제대로 취해졌는지, 작업 중에 안전관리 규정과 절차가 준수되었는지 확인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안타까운 점은 사고 징후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차량 통제가 이루어지지 않아 큰 희생으로 이어진 점"이라며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해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피해자와 가족들에게도 그 진행 상황을 소상히 설명하여 한 치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하라"고 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2019년 잠원동 철거 사고 이후 재발 방지 대책이 마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유사한 사고가 발생한 것은 유감"이라며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보완 대책을 관련 부처 합동으로 조속히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광주광역시 건물 붕괴 사고’에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피해자와 가족 분들, 그리고 더 나아가 광주 시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하고 철저한 진상조사와 엄중한 처리, 피해자 지원과 보완대책 마련 등을 지시했다. 사진은 7일 제3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의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