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고객 월평균 이용일수 10.2일…2분기 연속 1위
미래 핵심 성장동력 MZ세대 구매도 늘어
타임커머스 도입 이전인 2018년 1분기 대비 2.2배↑
입력 : 2021-06-07 10:28:12 수정 : 2021-06-07 10:28:12
사진/티몬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타임커머스 티몬이 올해 1분기 고객의 월평균 이용일수 10.2일을 기록하며 국내 주요 이커머스 6개사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고 7일 밝혔다.
 
통계분석전문기업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티몬을 찾은 고객의 월평균이용일수는 10.2일로(모바일 안드로이드+iOS, 만 7~79세 기준), 지난해 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국내 상위 이커머스 6개사 가운데 최다이용일수를 기록했다.
 
고객은 평균 3일에 1번꼴로 티몬에 방문해 쇼핑을 하는 것으로, 티몬은 2800만명 회원을 감안하면 고무적인 수치라고 자평했다. 
 
미래 핵심 성장동력인 MZ(밀레니얼+Z)세대의 구매도 늘었다. 타임커머스 도입 이전인 2018년 1분기와 비교했을 때 올해 1분기 10대 고객들의 구매가 2.2배 증가했다.
 
회사 측은 티몬이 국내 최초로 도입한 타임커머스가 모바일 쇼핑 급증과 맞물리며 성과가 가시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티몬은 초단기 타임매장에서 차별화 포인트를 갖춘 컨셉타임매장까지 타임커머스를 다각화하며 고객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는 것이다.
 
초단기 타임매장의 대표는 ‘100초어택’과 ‘10분어택’이다. 100초어택은 매일 아침 9시에 단 100초동안, 10분어택은 오전 10시마다 10분 동안 특가상품을 선보인다. 
 
짧은 시간 내에 결제까지 마쳐야 하는 만큼 매력적인 상품을 엄선해 선뵌 결과 올해 1분기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2배 증가했다.
 
공유해야만 구매할 수 있는 ‘공유타임’, 아침과 저녁에 각각 열리는 ‘모닝타임’과 ‘나이트타임’ 등 콘셉트 타임매장들도 고객들의 지속적인 방문과 구매를 이끌어내고 있다.
 
티몬 관계자는 “타임커머스를 선두로 프리미엄 멤버십 ‘슈퍼세이브’ 등을 통해 고객 혜택을 강화하고 차별화한 결과 고객의 방문과 매출에 긍정적인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며 “국내 유일 타임커머스 채널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고객과 파트너가 만족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