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국내 면세점 매출 1조5574억원…코로나 이후 '최대'
"회복세이지만 아직 힘들다"
입력 : 2021-06-01 17:45:07 수정 : 2021-06-01 17:45:07
표/한국면세점협회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올해 4월 국내 면세점 매출이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해 2월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4월 국내 면세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7.8% 증가한 1조5574억원이었다. 
 
올해 4월 매출 면세점 매출 가운데 94.9%가 외국인 매출이었다. 방문객 중 외국인은 5만353명으로 전월 대비 929명(1.8%) 감소했다.  내국인 방문객 수는 57만3716명으로 13.1% 증가했다.  
 
면세점 업계 관계자는 "회복세이긴 하나 업황 개선의 신호로 보기는 아직 힘들다"면서 "코로나19로 매출의 상당 부분을 따이궁에 의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