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루시, 첫 단독 콘서트 'LUCY ISLAND'
입력 : 2021-05-28 09:04:11 수정 : 2021-05-28 09:04:11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밴드 LUCY(루시)가 첫 단독 콘서트 'LUCY ISLAND'를 갖는다.
 
루시는 내달 18일, 19일 이틀간 서울에 위치한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LUCY ISLAND : First Landing (루시 아일랜드 : 퍼스트 랜딩)’을 열고 관객들과 만난다.
 
이번 콘서트는 데뷔 1년을 맞은 루시의 첫 단독 공연이다. 
 
루시는 신예찬(바이올린, 리더), 최상엽(보컬, 기타), 조원상(베이스, 프로듀서), 신광일(드럼, 보컬)로 구성된 4인조 밴드로, 재작년 JTBC '슈퍼밴드'에서 준우승을 했다.
 
지난해 미스틱스토리에서 정식 데뷔를 하고 봄 '개화'를 시작으로, 여름 '조깅', 가을 '선잠', 겨울에 선보인 '히어로'까지 사계절에 맞춘 특색 있는 음악을 내오고 있다.
 
티켓은 내달 1일 저녁 8시 인터파크를 통해 단독 오픈된다.
 
밴드 루시. 사진/미스틱스토리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