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중국대사 "한미공동성명, 중국 겨냥 아쉽게 봤다"
싱하이밍 대사, 세미나 후 기자들과 만나 "대만 문제는 내정"
입력 : 2021-05-24 16:54:34 수정 : 2021-05-24 16:54:3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24일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해 중국을 겨냥한 것을 알고 있다며 아쉽게 봤다는 입장을 밝혔다.
 
싱하이밍 대사는 이날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 호텔에서 열린 '중국 공산당 100년과 중국의 발전' 세미나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동성명에) 중국 말은 없지만, 중국을 겨냥해서 하는 것을 우리가 모르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대만 문제는 중국 내정인데 그것도 나왔고, 남중국해는 아무 문제가 없다. 자유 통행은 다 보장되고 중국하고 주변국 문제"라며 "쿼드 문제와 국제 질서문제도 나오고 인도·태평양 전략 문제도 이야기했다"고 지적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지금은 현지 대사로서 자제하겠다"며 "우리는 (한미정상회담을) 아쉽게 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은 사실 모든 힘을 동원해서 중국을 억압하거나 탄압하고 있다"며 "한국이 미국과의 관계를 발전하는 것은 한국의 자주적인 일"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싱하이밍 대사는 한미 미사일 지침이 해제된 것과 관련해서는 "한미 관계는 한국이 알아서 할 일"이라며 "그건 우리가 얘기 할 사안이 아니다. 다만 중국의 국익이 상하면 이에 대해 우리는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지난 1월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