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몽골에 3개점 그랜드오픈…2025년까지 500점 출점
몽골 재계 2위 숀콜라이 그룹과 마스터프랜차이즈 방식 제휴
입력 : 2021-05-18 08:50:35 수정 : 2021-05-18 08:50:35
몽골 소비자들이 GS25 초이진점을 이용하고 있는 모습. 사진/GS리테일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GS25가 18일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 △GS25 니스렐점 △GS25 초이진점 △GS25 파크오드몰점 등 3개 매장을 동시에 열고 ‘그랜드오픈’ 행사(이하 행사)를 진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행사는 한국, 몽골 양국에서 동시에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방식으로 진행된다. 주요 순서로는 이여홍 주몽골 한국대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의 축하 인사와 몽골 GS25의 중장기 비전 선포 등의 내용 등이다. 
 
행사가 열리는 GS25 니스렐점은 몽골 제1의 랜드마크로 꼽히는 칭기즈칸 광장과 정부 청사, 의사당 등이 밀집된 최적의 입지에 위치했다. 카페형 인테리어와 특별한 주류의 구색이 강화된 플래그십 스토어 콘셉트로 운영된다.
 
GS리테일은 몽골 현지 제휴 파트너로부터 로열티를 받는 마스터프랜차이즈 방식으로 GS25를 전개할 예정이며, 2025년까지 500점 출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
 
GS리테일의 몽골 현지 파트너인 숀콜라이 그룹은 몽골 내 주요 산업별로 굵직한 12개의 자회사를 거느린 재계 2위 그룹이다. GS리테일은 숀콜라이 그룹이 풍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현지에서 빠른 사업 전개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숀콜라이 그룹은 몽골 내 주류, 음료 시장 점유율 70%를 차지하고 있는 제조사(APU社)도 보유해 유통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시너지가 클 것이라는 분석이다.
 
드라마 방영, 공식 모바일 앱 론칭 등 GS25의 전방위적 현지 마케팅도 동시에 진행된다. 양사는 몽골이 40대 이하 젊은 층의 인구 구성비가 70%에 육박하는 현지 특성을 고려해 편의점 채널에 적합한 상품 구색, 제휴, 마케팅 전략도 다양하게 구사할 계획이다.
 
GS25 배경의 인기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가 그랜드 오픈 시점인 18일부터 몽골 NTV에서 방영되고, 몽골 GS25의 공식 모바일 앱 ‘GS25MN’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 론칭을 마쳐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본격적 준비도 완료됐다.
 
우리동네딜리버리, 반값택배 등 한국에서 성공을 거두고 있는 GS25의 생활 서비스 플랫폼을 현지에 맞는 형태로 개발해 지역 사회의 공헌자의 역할을 확대할 예정이다.
 
윤주영 GS리테일 해외사업추진팀장은 “GS25가 베트남의 성공적 진출에 이어 몽골 유력 기업인 숀콜라이 그룹과 함께 두 번째 해외 진출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며, “해외에서 단순히 소매점을 전개하는 것을 넘어 K편의점의 문화를 전파하고 소매업의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편의점 GS25가 전 세계로 뻗어나는 데에 밑거름이 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