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13년 만에 소프트웨어 품질인증 기관·분야 확대
GS인증기관 3곳 추가 지정…총 5곳이 담당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은 인증 분야 7개→21개로 확대
인증 기간 단축으로 SW 기업 부담 완화 기대
입력 : 2021-05-17 12:00:00 수정 : 2021-05-17 12:00:00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정부가 인증 기관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던 소프트웨어 업계를 위해 13년 만에 소프트웨어 품질인증(GS인증, Good Software)  기관을 확대했다. 
 
신규 GS인증기관과 인증 분야.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3일 GS인증기관 신규 지정·분야 확대 지정심사위원회를 열고 GS인증기관을 3곳 추가 지정했다. 이로써 GS인증기관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 △부산아이티융합부품연구소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총 5곳이 됐다. 
 
기존에는 인증기관이 2곳(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한국산업기술시험원)에 불과해 증가하는 인증 수요에 제때 대응하지 못해 인증이 지연되는 경우가 많았다. 과기정통부는 이와 같은 소프트웨어 업계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GS인증기관을 신규 지정하고 기존 GS인증기관 중 한 곳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의 인증 분야를 7개에서 21개로 확대했다. 
 
김정삼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디지털 뉴딜과 함께 소프트웨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인증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나, 인증기관은 2개 기관에 불과해 인증을 받는 데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13년만에 인증기관 신규 지정 및 인증 분야 확대를 추진한 만큼,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적시에 인증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