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가로주택정비사업 열기 '후끈'
장위동 등 9곳 조합설립 인가…뉴타운·공공재개발 무산 속 추진위도 활발
입력 : 2021-05-16 06:00:00 수정 : 2021-05-16 06:00: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 성북구에서 소규모 재건축인 가로주택정비사업이 활발히 진행되면서 기대과 우려가 공존하고 있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은 가로를 남겨둔채로 노후·불량건축물을 7~15층 소규모로 신속히 정비하는 정책이다.
 
16일 성북구에 따르면, 지역 내 가로주택정비사업 조합설립 등 인가 단계를 거친 사업지는 모두 9곳이다.
 
세부적으로는 △장위 11-1, 11-2, 11-3, 13-4, 15-1구역 △정릉동 218-1 일대, 226-1 일대 △종암동 개운산마을 △석관1-3구역이다. 장위뉴타운이 부분적으로 해제되고 최근 공공재개발 선정에 실패하는 구역이 나오는 등 기존 개발과 재건축이 힘든 지역들이 뛰어들고 있다.
 
아직 조합 인가를 거치지 않은 사업지도 열기가 뜨겁다. 장위 11구역에서는 11-4구역 및 11-5구역 추진위원회 사무실, 11-8 추진위원회 사무실이 눈에 띄었다. 송후섭 장위11-8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 추진위원장은 "토지 등 소유자 73명 중 70%가 넘게 동의했다"며 "어차피 공공재개발은 되지 않기 때문에 가능한 일을 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11-4구역 및 11-5구역 추진위원회 사무실에도 대안이 없으니 가로주택에 동참하는 취지의 게시물이 붙어있었다. 뉴타운을 비롯한 재개발이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실패해왔고 이대로 손놓고 있으면 '빌라촌'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개업부동산업자 A씨는 "장위 8구역과 9구역이 공공재개발로 지정되자 11구역에도 조건을 맞춰보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당초에 가로주택에 동의하다가 돌아서는 사람이 나와 전면적인 재개발과 가로주택이 반반으로 갈리는 모양새"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11구역 거주민 B씨(70대)는 "솔직한 심정으로는 이대로 살고 싶었고 개발을 원하지 않았다"면서 "어차피 70%가 동의해서 추진될 양상이었기 때문에 대세를 거스르지 않고 동의해준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15구역에 사는 C씨(60대) 역시 "개발은 좋지만 저 같으면 가로주택에는 동의 안한다"며 "주변의 다른 아파트보다 낮게 개발돼 가치가 떨어질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난개발의 가능성을 걱정하고 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가로주택에 기반시설이 들어간다고 해도 재개발·재건축에 비해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면서 "공원도 없고, 소방차가 못 들어갈 가능성이 커지는데다 나중에 주차공간 부족해 불법주차가 시작되면 '난장판'이 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나중에는 노후도를 맞추지 못해서 전체 재개발은 불가능에 가까워 빌라촌 비슷하게 바뀌는 것"이라면서 "가로주택도 활성화해야 하지만 재개발·재건축도 동시에 활성화하는 정책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성북구를 제외하고도 서울 지역 내 가로주택정비사업은 지난해 4분기 기준 77곳에서 진행되고 있다. 광진·중랑·강북·도봉·마포·양천·강서·구로·금천·관악·서초·강남·송파·강동·노원·영등포구 등 16개 자치구다.
 
지난 13일 서울 성북구 장위동 모습.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