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저축은행에 재산 숨긴 고액체납자 138명 적발
전국 최초로 국내 저축은행 79개 일괄 전수조사
입력 : 2021-05-13 11:03:25 수정 : 2021-05-13 11:03:25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세금 체납으로 인한 은행예금 압류를 피하려고 보유 자산을 저축은행에 숨긴 고액체납자들이 경기도 조사에서 무더기로 적발됐다.

13일 경기도는 3월부터 5월까지 1000만원 이상 고액체납자 약 4만명에 대한 국내 저축은행 예·적금을 전수조사한 결과, 138명이 보유한 56억원의 저축성 자산을 적발하고 압류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방정부는 체납자들이 은행 등 제1금융권에 자산을 숨겼을 경우엔 즉시 압류할 수 있으나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에 대해선 압류시스템이 미비하다.  

하지만 경기도는 전국 최초로 국내 저축은행 79곳과 그 지점까지 일괄 전수조사를 추진, 지방세징수법 등 절차를 통해 압류한 자산을 순차적으로 추심할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사업이 어렵거나 실직했다는 등의 이유로 돈이 없어서 세금을 못 낸다더니 저축은행에 몰래 예치한 돈만 수천만원이었다"면서 "이번에 적발한 체납자들 대부분은 전형적인 고질체납자로 추가적인 법적 절차를 통해 강력하게 세금을 징수하겠다"고 말했다.
 
13일 경기도는 3월부터 5월까지 1000만원 이상 고액체납자 약 4만명에 대한 국내 저축은행 예·적금을 전수조사한 결과, 138명이 보유한 56억원의 저축성 자산을 적발하고 압류했다고 밝혔다. 사진/경기도청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