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코로나 자가검사키트 판매
6일부터 수도권 70여개 점포서 판매… 7일 판매처 전점으로 확대
입력 : 2021-05-06 17:46:56 수정 : 2021-05-06 17:46:56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사진/이마트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이마트(139480)가 국내 대형마트 최초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에 나선다.
 
이마트는 6일부터 성수점, 왕십리점, 영등포점등 수도권 70여개 점포에서 ‘휴마시스 코비드-19 홈 테스트(2입)’ 초도물량 약 5000개를 판매한다고 이날 밝혔다. 가격은 1만6000원이다.
 
오는 7일 오후에는 나머지 점포에도 추가물량 5000여개를 투입해 판매처를 전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마트는 판매물량을 늘려 10일부터는 본격적인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제품은 휴마시스에서 제조한 것으로, 전문가의 도움 없이 직접 콧속(비강)에서 채취한 검체를 키트에 떨어뜨려 양성·음성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천진실 이마트 헬스케어 바이어는 “고객들이 언제든 필요할 때 이마트에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구매하실 수 있도록, 물량 확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