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목 SK에너지 대표, 제주해녀 위한 '따뜻한 한끼' 나눔
제주유나이티드와 ‘한끼 나눔 온(溫)택트 프로젝트’ 동참
입력 : 2021-04-22 10:06:28 수정 : 2021-04-22 10:06:28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조경목 SK(034730)에너지 대표가 제주유나이티드 구성원들과 함께 제주도의 상징이자 유네스코가 지정한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 해녀’를 위해 '진심의 온도'를 더한 ‘한끼 나눔 온(溫)택트’ 활동에 참여했다. 
 
조경목 SK에너지 대표이사가 제주 해녀 한끼 나눔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22일 SK에너지는 이날 조경목 대표이사가 제주특별자치도 애월읍 고내리를 방문해 독거 고령 해녀 어르신들을 직접 찾아뵙고 정성스럽게 준비한 따뜻한 도시락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끼 나눔 온택트 프로젝트는 SK(034730)그룹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에게 한끼 따뜻한 식사를 전하는 동시에 지역 소상공인을 적극 지원하는 상생 모델이다. 전대미문의 위기 상황에서 사회 가장 취약한 부분이 먼저 무너지지 않도록 든든한 지지기반을 만드는데 목적이 있다. 
 
특히 한끼 나눔 온택트 프로젝트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것부터 찾아서 하자'라는 최태원 SK 회장의 철학이 반영됐다. 특히 최태원 SK 회장은 오랫동안 실시해온 그룹 신년회를 하지 않고, 행사 비용을 사회에 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바 있다. 
 
SK에너지와 제주유나이티드 역시 ‘한끼 나눔 온(溫)택트 프로젝트’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특히 해녀 수 감소 및 고령화로 전통 문화 전승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해녀 지원에 주목했다. 
 
제주 해녀 한끼 나눔 단체 사진. 사진/SK이노베이션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제주지역 해녀 수는 3600여명에 불과하며, 현재 지속적인 감소 추세를 보이는 동시에 전체 해녀 중 약 60%가 70대 이상 고령의 해녀다. 고령의 해녀는 건강 상의 문제 등으로 조업이 쉽지 않아 안정적인 생계 유지가 힘든 경우가 많다. 제주도의 상징이자 유네스코(UNESCO)가 지정한 인류문화유산인 '제주 해녀'가 큰 위기에 처한 것이다.
 
이에 SK에너지와 제주는 지난 2월 25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해녀협회와 협약을 체결하고 고령의 취약계층 해녀를 대상으로 총 20주간 ‘한끼 나눔 온(溫)택트’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해녀들에게 지원되는 도시락은 제주지역 내 중소업체가 제작함으로써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상생한다는 의미를 더했다. 
 
조경목 대표는 이날 도시락 전달뿐만 아니라 고내리 어촌계 앞에서 고송자 고내리 해녀회장과 일반 해녀들과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해녀들은 조경목 대표이사에게 기념품을 전달했다. 
 
조경목 대표이사는 "오랜 세월 제주의 버팀목이 되어온 해녀 분들이 고령화 및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계신 상황에서 따뜻한 온기를 전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제주유나이티드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전대미문의 위기 상황에서 제주 지역사회의 가장 취약한 부분이 먼저 무너지지 않도록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한다. 더불어 제주UTD도 도민들에게 행복을 드리는 축구로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K에너지와 제주는 지난해 10월 ‘제주 해녀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제주특별자치도 및 제주해녀협회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고령 해녀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난방비를 지원하고, 해녀의 주요 수입원인 뿔소라를 대량 구매해 팬들과 사회 취약계층에 전달하는 등 '선한 영향력'을 끼치며 K리그를 넘어 프로스포츠 전반에서 사회적 책임 이행과 지역사회 상생협력의 좋은 롤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