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살펴보셨냐"에 김은혜 "자리 바꾸시죠" 설전
경제 대정부질문, 부동산·백신 공방전…홍 부총리 연일 야당과 대립각
입력 : 2021-04-20 18:00:33 수정 : 2021-04-20 18:01:13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와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설전을 벌였다. 김 의원은 홍 대행을 향해 "자리를 바꾸자"며 강하게 따졌고, 홍 대행은 물러서지 않고 정부 입장을 설명하려는 자세를 유지했다.
 
김 의원은 20일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정부의 공시가격 결정과 관련된 질문을 하며 '한 신문에 따르면 연남동의 단독주택이 2018년 (당시 공시가격을) 15억원을 받았지만 2019년에는 40억원 받았다"며 "이게 보도되니까 정부가 10억원을 깎아줬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공시가격이 도매시장도 아니고 얼마나 많은 분들이 피눈물 흘리고 있겠는가"라며 "서민의 생계를 위협하는 세금이라면 그건 세금이 아니고 벌금"이라고 말했다.
 
이에 홍 대행은 "사실인가"라며 "4월에 (공시가격) 이의신청을 받고 6월 말에 확정을 하는데 누가 어떤 권한으로 10억원을 깎아주겠는가"라고 되물었다.
 
김 의원이 "이의신청이 몇 퍼센트나 받아들여지는지 아냐"며 "0.2%만이 받아들여진다"고 답하자 홍 대행은 "받아들여지지 않는 99% 상당이 왜 그랬는지 살펴보셨냐"라고 또 다시 김 의원을 향해 질의했다.
 
반복된 홍 대행의 질문에 김 의원은 "지금 저에게 질문을 하셨냐"라며 "(질문을 하고 싶으면) 이 자리로 오시면 된다"고 응수했다. 이어 김 의원은 "제가 그곳으로 내려가겠다"고 받아치자 국민의힘 측에서는 박수가 쏟아졌다.
 
코로나19 백신과 관련된 질의에서도 질타는 이어졌다. 국내 백신 확보현황과 관련해 홍 대행은 "모더나 백신은 4000만 도즈가 있다"며 "다만 상반기에는 물량이 들어올 수 없는 상황이었고 하반기에 들어오도록 되어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청와대가 올해 2분기 모더나 백신 2000만명분을 확보했다고 한 것은 거짓말인가"라는 질문에 홍 대행은 "4000만 도즈가 2000만명분이다"라며 다소 질문에 맞지 않는 답을 내놨다.
 
이에 김 의원은 "무슨 말씀을 하시는 거냐"며 "여기서 저를 가르치시나"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제가 모르고 왔겠냐"며 "이 자리에 들어오시라니깐요"라고 연거푸 질책했다.
 
앞서 홍 총리대행은 지난 19일에도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과 정부의 코로나 19 늦장 백신 논란을 두고 설전을 벌인 바 있다. 정 의원이 정부의 백신 외교 역량이 시험대에 올랐다고 지적하자 홍 총리대행은 "우리 정부도 외교적인 경로를 통해 추가적인 백신 확보 노력을 하고 있으며 백신이 1억 5200만 도스 계약 체결돼 있는데 7900만명 분"이라고 답했다.
 
이에 정 의원은 "국민은 정부의 이야기를 믿지 않는다"고 하자 홍 직무대행은 "믿어줘야 한다"고 맞받았다. 정 의원이 "강요하지 말고, 희망고문 하지 말라"고 하자 홍 직무대행은 "희망 고문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