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부와 관계 끊어라"…포스코, 거센 '손절 압박'
'군부 관계 단절' 온라인 서명 5000명 넘겨
가스전 유지 가닥…포스코강판은 사업 재검토
입력 : 2021-04-13 05:51:18 수정 : 2021-04-13 05:51:18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 관계를 끊어야 한다는 시민단체와 국제사회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12일 101개 단체로 구성된 한국시민사회단체모임(미얀마지지시민모임)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진행한 '포스코와 한국가스공사는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하라'는 온라인 서명은 닷새 만에 목표 인원 5000명을 넘겼다.
 
미얀마지지시민모임은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하고 가스전 사업을 통해 발생하는 배당금을 포함해 지급해야 하는 모든 대금 지급을 유예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포스코는 계열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포스코강판을 통해 미얀마에서 슈웨(Shwe) 가스전 개발 사업과 아연도금·컬러강판 사업 등을 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경우 가스전 사업을 위해 협력한 미얀마국영석유가스회사(MOGE)가 군부의 통제를 받는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회사가 군부의 자금줄로 이용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
 
미얀마지지시민모임은 "MOGE는 미얀마 군부의 핵심 자금줄"이라며 "해외 단체들과 미얀마 시민사회단체 역시 포스코와 한국가스공사가 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 결탁해 현지 사업을 운영한다는 의혹을 받는 가운데 시민단체와 국제사회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다만 가스전 사업과 군부가 직접적으로 연관됐다고 보긴 어렵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가스전 사업은 쿠데타 정권과 관계없이 20여년간 추진돼 온 사업이라는 이유에서다. 쿠데타 이후 회사가 군부 통제에 놓이게 되긴 했지만 자금을 댄다는 사실은 아직 증명되지 않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수익과 배당금은 MOGE가 아니라 미얀마 국책은행인 MFTB로 지급되기 때문에 군부와 연관이 없다고 해명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과 미얀마 군부 결탁에 대한 의견은 나뉘는 가운데 포스코강판은 이미 현지 사업 관계 재검토에 돌입했다.
 
포스코강판은 2013년 미얀마이코노믹홀딩스(MEHL)와 7:3 비율로 합작해 강판 회사 미얀마포스코C&C를 설립했는데, MEHL은 대표적인 군부 회사다. 국제앰네스티는 지난해 9월 MEHL의 소유주는 전·현직 군인 38만1636명으로 구성된 주주와 기타 기관주주 1803곳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따라 포스코강판은 지분을 인수하거나 파트너사를 교체하는 등 여러 안을 검토하고 있다. 미얀마포스코C&C의 경우 매출 규모가 크지 않은 만큼 아예 사업을 접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지난해 매출은 314억원이었으며 지난해 처음으로 흑자전환해 19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가스전 사업의 경우 군부와의 직접적인 연관성이 아직 증명되지 않은 가운데 매출 비중도 작지 않아 사업을 철회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470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는데, 이중 가스전 사업 수익이 3000억원에 달했다. 곧 제2 심해 시추기도 도입하는 등 가스전 사업 투자도 계속 이어가고 있다.
 
포스코가 이처럼 '투트랙(two track)' 전략에 돌입한 가운데 미얀마에 진출한 기업들에 국제사회가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비판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 주주인 네덜란드연기금운용공사(APG)도 최근 포스코가 군부와 관계를 끊어야 한다고 압박하고 나섰다. APG는 일본 식품기업 기린홀딩스가 MEHL과 합작사업을 중단한 사례를 예로 들며 포스코에도 비슷한 조치를 원한다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