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탄소 포집·활용 실증 설비 마련…‘기술자립’ 이끈다
국내화학업계 최초 기체분리막 활용한 CCU 신기술 실증 설비 여수 1공장에 설치
배출권 구매 비용 절감, 기술 확보 통한 사업 진출, 글로벌 탄소중립 대응 통한 ESG 경영 강화
입력 : 2021-04-08 09:15:12 수정 : 2021-04-08 09:15:12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롯데케미칼이 녹색 기술 확보를 위해 탄소 포집·활용(CCU)을 위한 실증 설비를 마련했다. 여수공장에 이어 대산, 울산 공장까지 관련 설비를 확대해 연간 20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제어실(사진왼쪽)과 전처리, 분리실증설비(사진오른쪽). 사진/롯데케미칼
 
8일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롯데케미칼은 탄소 포집·활용을 위한 실증 설비를 여수1공장에 설치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인 온실가스 배출 규제 강화와 탄소배출권 가격 지속 증가 등에 따른 문제해결을 위해 국내 석유화학사 최초로 기체분리막을 적용한 이산화탄소(CO2) 포집·활용 기술 개발에 나선 것이다.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기술은 화석연료의 사용 등으로 인해 대량의 이산화탄소가 생산되는 근원지에서 그 이산화탄소가 공기 중으로 방출되는 것을 방지하는 기술을 통합적으로 이른다. 최근 지구 온난화를 저지할 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CCUS는 약 45년 동안 전 세계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되며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에 기여해왔다. CCUS 기술은 크게 포집-운송-사용 등 3가지 단계로 분류된다.
 
현재 국내 화학사들은 원료 생산과정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를 처리하기 위해 배출권을 구매하거나 신재생에너지 사용을 통해 일부 감면을 받고 있지만, 연간 구매하는 비용이 수십억에서 수백억원에 이르고 있다.
 
지난 3월 중순 여수 1공장에 설치돼 실증에 들어간 기체분리막 활용 CCU 기술은 국내 타 업종에서 실증 작업을 진행했지만, 운송, 판매 등의 사업성 부족으로 실제 사업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롯데케미칼은 약 1년간의 여수 실증 설비 운영을 통해 데이터 수집과 분석, 질소산화물(NOx) 영향 평가 등을 거쳐 2023년까지 상용화 설비를 완공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연 6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추가 포집 후 순도를 높여 자체 생산중인 폴리카보네이트 제품의 생산 원료로 사용하고, 드라이아이스와 반도체 세정액 원료 등으로도 제조해 인근 중소 화학사에 판매 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대산공장과 울산공장까지 관련설비를 확대해 연간 20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국내 기술 강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이산화탄소 포집 상용화 기술을 공동 연구한다. 관련 기술의 국산화를 추진하고, 대기업과 중소 기술 기업의 그린 생태계 조성의 협력 사례를 만들어 가기 위해 고분자 기체분리막 원천 기술을 보유한 에어레인과 업무협약(MOU)을 지난해 체결했다. 
 
이를 통해 국내 유망 중소기업에게는 기술 검증과 글로벌시장으로 사업 확대 기회를, 롯데케미칼은 저탄소 시대를 대비한 이산화탄소(CO2) 감축, 활용 방안으로서 기술 확보를 동시에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황진구 기초소재사업 대표이사는 “글로벌 환경규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국내 기술로 탄소중립을 위한 변화를 이끌어 내는데 의의가 있다”고 밝히며 “다양한 실증 과정을 거친 후, 확대 적용을 추진하여 탄소중립성장을 위한 롯데케미칼의 ‘그린프로미스 2030’ 활동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롯데케미칼의 실증 연구개발은 기존에 배가스 형태로 대기로 배출되던 대표적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포집 및 순도를 높여 산업에 필수적인 제품으로 변경해 사용한다는 점에서 지난해 12월 정부가 발표한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 3+1전략 중 하나인 ‘경제구조의 저탄소화’를 석유화학업계에서 실현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월 화학계열사가 발표한 친환경 목표 및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전략인 그린프로미스 2030의 △친환경사업 강화 △자원선순환 확대 △기후위기 대응 △그린생태계 조성 등 4대 핵심과제에 전략적 투자와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