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카이스트와 '우주 비행체' 연구 협업
입력 : 2021-04-01 08:23:52 수정 : 2021-04-01 08:23:52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우주·미래 비행체 분야에서 협업한다.
 
KAI는 지난 31일 카이스트와 항공우주기술연구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우주·미래 비행체 기술 관련 연구개발과 사업화를 위해서다. 이를 통해 미래 먹거리 사업 발굴은 물론 핵심기술 선점 및  원천기술 확보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31일 열린 KAI-카이스트 업무협약식 현장. 사진/KAI
 
KAI는 카이스트와 협력을 통해 올해부터 2023년까지 위성 시스템 소프트웨어(SW), 우주·미래 비행체 기술개발 등의 공동 연구 과제를 단계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두 기관은 산학협력에 필요한 'KAI-KAIST 항공우주기술연구센터'를 카이스트 안보융합연구원에 설치하기로 했다.
 
향후 KAI-KAIST 항공우주기술연구센터를 중심으로 학술, 기술정보와 인력 교류 등 긴밀한 협력 활동도 추진할 예정이다. 
 
안현호 KAI 사장은 "KAI가 확보한 비행체 관련 체계통합 핵심기술과 카이스트가 보유한 우주·미래 비행체와 위성 소프트웨어 시스템 등 미래 신기술을 융합해 한 단계 발전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