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미래형 훈련체계 시장 본격 진출
입력 : 2021-03-11 08:38:06 수정 : 2021-03-11 08:38:06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차세대 훈련체계 기술로 주목받는 '합성전장훈련체계(Live-Virtual-Constructive)' 시장에 올해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11일 밝혔다.
 
LVC는 실기동 모의훈련(Live), 모의 가상훈련(Virtual), 워게임(War game) 모의훈련(Constructive)이 상호 연동된 최첨단 훈련체계다.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4차산업 기술을 접목해 높은 몰입감을 제공하고 훈련 효과가 높은 LVC는 저비용으로 대규모 연합훈련이 가능한 미래형 훈련체계로 글로벌 방산시장에서 잠재력이 큰 분야다.
 
우리 군에서도 스마트 국방혁신의 일환으로 LVC 관련 사업을 준비하고 있는 것을 알려졌다.
 
국방부는 2020년 국방백서를 통해 각 훈련체계를 통합하는 합성훈련환경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육군·해군·공군도 워게임 모의훈련의 일종인 모의 시나리오 개발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LVC 개념도. 사진/KAI
 
이에 따라 KAI는 기존 항공기와 시뮬레이터 개발역량에 워게임 모의훈련 기술을 접목해 LVC 사업의 선두주자로서 우위를 확보한다는 목표다.
 
KAI는 국내외 16개 기지에 50세트 이상의 훈련체계를 납품한 바 있고, 2016년부터 자체 R&D(연구개발) 및 위탁연구용역사업을 통해 항공기-시뮬레이터-모의 전투 시나리오 간의 연동방안을 개발해왔다.
 
지난 1월에는 국내개발 중인 소형무장헬기 LAH에 마일즈(MILES) 장비(다중 통합 레이저 시스템)를 통합해, 실제 발사 없이 레이저를 활용한 가상 모의 교전훈련을 수행하는 데 성공했다.
 
KAI 관계자는 "향후 각 군을 위한 맞춤형 LVC 개발을 통해 보다 효율적이고 강한 군을 만드는 데 기여할 계획"이라며 "국방 훈련체계의 대표업체로서 LVC 분야도 선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