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경부고속도로 지하화로 5만평 반값 아파트"
서초구 버스터미널 앞 유세서 "재개발·재건축 현장 직접 챙길 것"
입력 : 2021-03-28 14:12:02 수정 : 2021-03-28 14:12:02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경부고속도로 지하화를 통해 5만평의 생태공원과 5만평의 평당 1000만원 반값아파트 분양을 약속했다.
 
28일 박 후보는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 앞 유세에서 "한남대교 입구에서 양재까지 6㎞를 지하화하면 약 10만평 이상의 땅이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재건축 재개발 추진이 느렸던 곳을 한곳 한곳 직접 찾아가 챙겨보겠다"며 "분양원가를 공개하고 공공과 민간이 함께하는 참여형 모델을 만들겠다"고 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재개발·재건축 허가에는 부정적 입장을 타나냈다. 박 후보는 "오 후보처럼 일주일 만에 재개발 재건축을 다 허가해주면 서울은 다시 투기의 장소가 될 것"이라며 "공공민간 참여형 재개발을 추진하면서, 서울이 다시 투기판이 되지 않도록 부동산감독청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민과 공감되는 원칙이 있어야 한다. 남산의 경관을 해치지 않는 35층 층고제한 규제를 해제할 필요가 있다"며 "스카이라인을 아름답게 만들면 서울의 경쟁력이 높아지고 주택난도 해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10년 전 오세훈 시장의 참혹했던 서울을 생각해보라. 7조원의 빚을 남겼다. 수해방지 예산을 깎아 우면산이 쏟아 내렸고, 광화문광장과 강남역이 침수됐다"며 "은행나무를 자르고 만든 그 광장이 10년간 혼란 속에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시장이 매일 문재인 대통령과 싸우고 서울을 정쟁으로 불안하게 한다면, 아이들과 장애인을 차별하는 곳으로 만들면 서울은 갈등의 도가니가 될 것"이라며 "무상급식으로 쫓겨나고, 대권행보에 실패한 시장을 또 뽑아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 고속터미널 광장에서 집중유세를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