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20대 역사 경험치 낮다' 발언 논란에 "왜곡 있었다"
JTBC 인터뷰서 발언의 문맥 밝히며 해명 나서
입력 : 2021-03-26 22:24:37 수정 : 2021-03-26 22:24:37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자신에 대한 20대의 지지율이 낮은 이유를 '역사에 대한 경험치가 낮다'고 발언한 데 대해 왜곡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박 후보는 26일 JTBC에 출연해 "이유가 어떻든간에 섭섭했다면 제가 좀 더 잘해야 한다"며 "예를 들어 '국민의힘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독재자라고 하는데 전두환 시대를 경험해보지 않아서 상황을 비교하기가 어렵다'고 20대가 말한 적이 있다는 상황을 전달하려는 것이었는데, 왜곡 편집돼 보도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유세 중 취재진으로부터 20대 지지율이 낮게 나온 이유에 대해 "20대의 경우 과거의 역사 같은 것에 대해서는 40대와 50대보다는 경험치가 낮지 않나. 그래서 지금 벌어지는 여러 상황을 지금 시점에서만 보는 경향도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박 후보는 야권에서 '보궐선거 책임론'을 제기한 데 대해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도 마찬가지"라며 "오 후보는 2011년 보궐선거의 (책임론) 원조격이다. 이러한 이야기를 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또 박 후보는 '9억원 이하 아파트의 공시지가 인상률을 10% 이내로 조정하자'는 정책에 대해 "코로나19 상황에서 서민의 가계 부담, 세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며 "당에서 충분히 받아주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6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현대백화점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