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에 풀린 돈 3200조 돌파…초저금리 속 기업 자금 확보
한달전보다 42조 증가, 전월비 1.3% 늘어
2001년 12월 통계 작성 이래 최대폭
가계, 부동산·주식 자금 몰린 영향
입력 : 2021-03-18 12:00:00 수정 : 2021-03-18 12:06:45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지난 1월에 시중에 풀린 돈이 급증하며 3200조원을 돌파했다. 초저금리 기조에 속 부동산과 주식으로 가계 자금이 몰린데다, 기업들이 금리가 낮을 때 미리 자금을 확보하려는 차원에서 회사채 발행 등을 늘릴 영향 때문이다. 
 
1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1월 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지난 1월 중 시중 통화량은 광의통화(M2) 기준 3233조4000억원(평잔·계정조정계열 기준)으로 전월대비 41조8000억원(1.3%) 증가했다.
 
이는 2001년 12월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큰 증가폭이다. 전년동월대비(평잔·원계열) 통화량은 10.1% 증가하며 2009년 10월의 10.5% 이후 최고였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등 언제든 현금화가 가능한 협의통화(M1)에 머니마켓펀드(MMF), 2년미만 정기 예·적금, 수익증권 등 금융상품을 포함하는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다. 
 
지난 1월 기업 통화량은 전월대비 24조원 늘어난 946조1111억원에 달했다. 이는 통계편제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기업의 유동성 확보 노력 등으로 채권형과 주식형 수익증권, 2년 미만의 정기예적금 등에 자금이 유입된 영향이다. 가계와 비영리단체의 통화량은 4조7000억원 증가했고, 기타금융기관에서도 4조7000억원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의 경우 시장 호조 속 금리가 낮을 때 자금조달 차원에서 유동성 확보에 나서면서 대기업은 회사채 발행, 유상증자를 늘렸다"며 "가계의 경우 지난해 하반기 부동산 매매 수요 증가와 주식 투자 열풍으로 증가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상품별로는 가계와 비영리단체, 기업 등의 자금 유입 확대 등으로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이 15조3000억원 증가했다. 연말 연시 유출됐던 기업의 여유자금이 재유입되면서 머니마켓펀드(MMF)도 7조2000억원 늘었다.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과 머니마켓펀드는 언제든 인출할 수 있는 단기 유동성 자금에 해당한다. 
 
1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월 중 시중 통화량은 광의통화(M2) 기준 3233조4000억원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중구 하나은행에서 관계자가 5만원권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