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폭력' 피해자 "2차 가해 멈춰달라…민주당 내 징계 이뤄져야"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모습 드러내…"보궐선거 계기 잊혀 기자회견 참석"
입력 : 2021-03-17 14:37:53 수정 : 2021-03-17 14:37:53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가 2차 가해 등으로 인한 고통을 토로하며 더불어민주당에게 진정한 사과 및 후속조치를 요구했다.
 
여성단체 등으로 이뤄진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는 사람들'은 17일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피해자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낸 회견이었다.
 
피해자는 입장문을 통해 "그분(박 전 시장)의 위력은 그 사람을 향해 잘못이라 말하지 못하게 만들었다"면서 "잘못을 다른 사람에게 말할 때 내용을 다듬고 수백번 고민하도록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의 위력은 잘못이 점점 심각한 수준이 되더라도 무게를 온전히 제가 감내하도록 만들었다"며 "잘못으로 인해 제가 겪는 피해보다 그 사람이 가진 것을 잃었을 때 제가 직면할 어마어마한 상황을 두려워하도록 만들었다"고 토로했다.
 
또 "그분의 위력은 세상을 떠난 이후에도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도 인해 저를 지속적으로 괴롭게 하고 있다"면서 "자신들만이 정의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무자비하게 저를 괴롭힐 때 이념을 보호하는 수단으로 활용됐고 저를 괴롭히는 일에 동조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1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의 자리가 마련돼 있다. 사진/뉴시스
 
이후 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내 일상의 회복을 위해 민주당과 2차 가해자들의 잘못 인정 및 후속조치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피해자는 "극단적인 선택으로 인해 가해자와 피해자의 자리가 바뀌었고 그 속에서 피해 사실을 왜곡하며 비난하는 2차 가해로부터 쉽게 벗어날 수 없었다"면서 "분명한 사실은 이 사건의 피해자는 시작부터 끝까지 저라는 사실"이라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화살을 제게 돌리는 행위 이제 멈춰주셨으면 한다"면서 "잘못한 일들에 대하여 진심으로 인정하신다면, 용서하고 싶다"고 말했다.
 
뒤이은 질의응답에서는 "지금 선거가 치러지게 된 계기를 많이 놓쳤다는 생각이 든다. 선거가 처음부터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면서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오히려 상처준 정당에서 시장 선출되는 게 저의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거라는 두려움이 든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당헌 개정 이후 선거 출마 강행이 잘못됐다고 여겨 기자회견에 참석하게 됐다는 것이다.
 
또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 및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자가 한 바 있는 사과에 대해서는 진정한 사과가 아니라는 입장이었다. 피해자는 "피해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그 의원들에 대해서 직접 저에게 사과하도록 박영선 후보가 따끔하게 혼내주셨으면 좋겠다"며 "그 의원들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가 있어야 한다고 보고, 남인순 의원은 반드시 정치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8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서울판 그린뉴딜' 추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