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본, 포스트 코로나 새로운 질서 함께 만들자"
제102주년 3·1절 기념사…"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 없다"
입력 : 2021-03-01 11:01:32 수정 : 2021-03-01 11:01:32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일 "한국은 도쿄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며 "나아가 한일 양국이 코로나로 타격받은 경제를 회복하고, 더 굳건한 협력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질서를 함께 만들어갈 수 있길 바란다"고 일본 정부에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 탑골공원에서 거행된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올해 열리게 될 도쿄 올림픽은 한·일 간, 남·북 간, 북·일 간 그리고 북·미 간의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한일 양국이 코로나로 타격받은 경제를 회복하고, 더 굳건한 협력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질서를 함께 만들어갈 수 있길 바란다"고 일본 정부에 제안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일본과 우리 사이에는 과거 불행했던 역사가 있었다. 가해자는 잊을 수 있어도 피해자는 잊지 못하는 법"이라며 "그러나 100년이 지난 지금 한일 양국은 경제, 문화, 인적교류 등 모든 분야에서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이웃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넘어야 할 유일한 장애물은 때때로 과거의 문제를 미래의 문제와 분리하지 못하고 뒤섞음으로써 미래의 발전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는 없다. 과거의 문제는 과거의 문제대로 해결해 나가면서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언제나 피해자 중심주의의 입장에서 지혜로운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다.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그러나 한일 양국의 협력과 미래발전을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당시 102년 전 일제에 '용감하고 현명하게 과거의 잘못을 바로잡고 참된 이해를 바탕으로 우호적인 새로운 관계를 만들자'고 제안한 '3·1독립선언서'를 언급하고 "우리의 정신은 그때나 지금이나 달라지지 않았다"면서 "역지사지의 자세로 머리를 맞대면 과거의 문제도 얼마든지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이날 기념식 주제는 '세계만방에 고하야'로, 우리 민족이 일제의 식민 지배로부터 벗어나 독립국임과 자주민임을 선포하고, 세계의 평화와 인류공영을 위해 반드시 독립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세계만방에 고한다'는 3·1운동 당시의 의지를 담았다. 일제 침탈의 아픔 속에서도 선조들이 하나 돼 타오른 의지로 이루어 낸 독립을, 이제는 대한민국이 세계적인 선도국가로의 도약과 도전으로 세계만방에 선언한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100년 전, '파리평화회의'의 문턱에서 가로막혔던 우리가 이제는 G7정상회의에 초청받을 만큼 당당한 나라가 됐다"면서 "올해 G7 정상회의 참여로 우리가 이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의 모든 성취 위에서 '선도국가, 대한민국호'가 출발하는 확실한 이정표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기념식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을 감안해 애국지사와 광복회, 독립유공자 후손 및 정부 주요인사 등 50여 명의 소규모 인사가 참석했고 △국민의례 △독립선언서 낭독 △헌정 공연 △독립유공자 포상 △대통령 기념사 △기념공연 △3·1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의 순서로 진행됐다.
 
국기에 대한 경례는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 중인 야구선수 류현진이 '국기에 대한 맹세문'을 영상을 통해 낭송했고, 축구선수 황의조·이강인 등 해외에서 활동중인 스포츠 선수 약 170여명이 애국가를 제창했다. '독립선언서 낭독'은 국내·외 독립운동가들의 후손들과 수어 통역사, 다문화 연예인 등이 함께했다.
 
총 275명의 독립유공자가 정부포상을 받았고 문 대통령은 독립유공자 일곱 명에게 건국훈장 및 대통령표창을 수여했다. 특히 홍범도 장군의 아내 단양 이씨와 아들 홍양순의 공적이 새롭게 발견돼 건국훈장을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한일 양국이 코로나로 타격받은 경제를 회복하고, 더 굳건한 협력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질서를 함께 만들어갈 수 있길 바란다"고 일본 정부에 제안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