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해 GDP 성장률 전망 3.0% 유지
11월 성장률 전망치서 변동 없어
입력 : 2021-02-25 09:58:27 수정 : 2021-02-25 09:58:27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우리나라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3.0%로 제시하는 등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나섰다. 
 
한은 금통위는 25일 서울 중구 한은 본분에서 금통위 정례회의를 열고 올해 GDP 성장률을 3.0%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한은은 올해 GDP 성장률 전망치를 3.0%로 제시한 바 있다. 오는 2022년 GDP 성장률도 2.5% 전망을 유지해왔다.
 
앞서 이주열 한은 총재도 "(GDP)성장률이 3%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 같다"고 언급한 바 있다. 
 
시장전문가들은 코로나에 따른 경제 불확실성 증가에도 당장의 GDP 성장률 하향은 가능성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 4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백신 접종 효과 등을 반영해 GDP 성장률을 상향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한편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은 1.0%에서 1.3%로 상향 조정했다. 2022년 소비자물가는 1.5%에서 1.4%로 하향 조정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은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