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성장률 7.0%로 서울 1위
평균치 2배 육박…세금 감면 등 정책 주효
입력 : 2021-02-18 17:05:29 수정 : 2021-02-18 17:05:29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성동구의 지난 2018년 경제성장률이 7.0%로 서울 내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성동구는 세금 감면과 규제 완화, 도시재생 등의 정책이 주효했다고 자체 평가를 내렸다.
 
18일 서울시와 성동구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성동구의 지역내총생산(GRDP)은 전년 대비 7.0%의 성장률을 기록해 서울 25개 자치구 중 최대치였다.
 
뒤이어 송파구가 5.8%로 2위, 강동구가 5.6%로 3위를 기록했으며 서울 전체는 3.6%로 나타났다. 성동구 내 경제 부문 중 특히 부동산업과 정보통신업에서 각각 26.3%, 21.7%로 성장폭이 컸다. 관내 전체 GRDP 규모는 11조6570억원으로 1인당으로 환산하면 3808만원이다.
 
성동구는 경제 성장의 비결을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한 적극적인 정책의 효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식산업센터 유치를 위해 용적률을 완화하고 취득세와 재산세를 각각 50%, 37.5% 감면했다. 지방산업센터가 신축되면서 지방세 액수는 2015년 62억2000만원에서 2018년 185억3700만원으로 오히려 증가했다.
 
현재 성동구에는 지식산업센터 62곳에 기업 5000여개가 입주해 있으며 7곳이 추가 건축 중이다. 입주 업종은 주로 ICT 관련 제조업, 정보통신업, 과학기술서비스업 등이 중심이다.
 
규제 개혁 등 지원에도 주력했다. 최장 1개월 걸리는 건축물 사용승인 절차를 신청부터 승인까지 닷새로 단축하는 원스톱 서비스를 실시했다.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 판로 개척, 해외지사화 지원 등을 실시하기도 했다.
 
아울러 도시재생사업을 바탕으로 한 산업경제 재생정책도 펼쳤다. 지역산업 생태계 활성화 및 영세 소상공인 보호, 사회적 경제 허브 육성, 성수산업혁신공간 조성 등이 있다. 특히 입지 여건이 양호한데도 활성화가 더뎠던 왕십리역 일대가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통해 민간 오피스 건물 '신축붐'이 일어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했다는 설명이다.
 
관내 사업체 수 및 종사자 수는 2014년 2만5714개, 15만2831명에서 2018년 2만7868개, 17만4819명으로 늘어났다. 성수동에는 약 330여개 기업이 모인 전국 최대의 소셜벤처 밸리가 형성될 정도다. 특히 2017년 BMW, 2018년 트러스트자산운용, 2019년 전자반도체 제조기업인 페코텍, 지난해 클리오 등 강소 중견기업 본사 및 유명 연예기획사 등이 유입됐다.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17만4390명으로 전년보다 10.2%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되기도 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GRDP 자료를 통해 그동안 지역 성장의 모습을 여실히 살펴볼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기업 경영 안정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도시의 이미지를 확고히 하고 경쟁력 있는 산업도시로 도약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8일 서울시·성동구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성동구의 지역내총생산(GRDP)은 전년 대비 7.0%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사진/성동구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