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더 악랄하고 주도면밀한 복수의 늪(종합)
입력 : 2021-02-19 15:12:06 수정 : 2021-02-19 15:25:5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SBS 금토 드라마 펜트하우스2’가 더 자극적인 이야기로 돌아온다.
 
SBS 금토 드라마 펜트하우스2’ 제작발표회가 19일 오후 2시 열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유진, 김소연,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 박은석, 윤주희, 하도권이 참석했다.
 
'펜트하우스2'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이다. 지난 시즌1은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전국 집계 기준 최고 시청률 28.8%를 기록했으며 높은 화제성을 기록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에 시즌2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다.
 
유진은 시즌2에 대해 아무래도 복수가 시작될 것이다. 강도는 중이다. 오윤희가 큰 일을 겪었고 죽을 뻔 하기도 했으니까 속에 단단한 게 하나 생겼다시즌1에서는 가벼워 보이기도 하고 욱하기도 했다면 시즌2에서는 주도면밀하고 계획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이 보여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유진은 시즌1에서 제정신이 아니었다면 시즌2에서 과감하게 술을 끊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소연은 시즌1에서 천서진이 화려했다. 화려함을 유지하면서 2년 후의 어떤 모습일지 고민을 했다고 했다. ‘최강 악녀라는 반응에 대해 어렵게 얻은 귀한 수식어라 시즌3까지 유지됐으면 싶다. 앞으로 천서진의 행보, 어떻게 이 욕망을 풀어갈지 궁금해 해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특히 소프라노로서 모습을 보여준 적이 없는데 시즌2에서 독창회를 연다. 열심히 연습했는데 잘 봐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엄기준은 자신이 연기한 주단태의 변화에 대해 시즌1을 능가하는 악행이다. 시즌2에서 더한 악행이 나왔으면 좋겠다. 시즌1은 좀 약했다아직 대본이 안 나와서 모르겠지만 아마 뒤에 더 센게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규진은 시즌2에서 변호사에서 국회의원으로 직업에 변화가 생긴다. 봉태규는 마음가짐은 똑같다. 엄마한테 잘해야겠다는 마음이다고 했다. 또한 권력을 발휘할 수 있으니 규진 캐릭터를 표현하는데 장점으로 작용할 것 같다민혁에도 변화가 생긴다. 어른들이 나쁜 짓을 하면 아이들이 먼저 배운다. 민혁도 권력에 영향을 받아 변화가 있다고 했다. 윤주희는 남편이 국회의원이 된 후 더 사랑하게 됐다는 게 변화라며 시즌 1에서 아이에게 집중했다면 시즌2에서 남편에게 집중한다고 했다.
 
윤종훈은 하윤철에 대해 시즌2 대본을 받고 잘 해야겠다. 잘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모든 캐릭터들이 입체적이고 심도 있게 변했기 때문에 그 점을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박은석은 로건 리의 변화에 대해 시즌1 보다 좀 더 주도면밀해질 것이라고 했다. 시즌1에서 감초 역할을 했던 하도권은 마두기에 대해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 시즌2에서도 그대로 간다고 했다. 이어 시즌1에서 주 회장님에게 가방을 받아 돈이 좀 생겨 헤어 컷을 했다고 장난스럽게 이야기를 했다. 또한 마두기 역할로 인해 주변에서 욕을 많이 먹었다면서 욕 먹은 만큼 귀엽다고 해주는 분들도 많다. 마두기에 애정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했다.
 
시즌2 관전 포인트에 대해 유진은 서로의 관계가 바뀔 것이라고 했다. 김소연은 악마의 속삭임이 짙어진다고 했다. 엄기준은 주단태는 더 악랄해진다고 말했다. 봉태규는 규진이는 더 재밌어진다고 했다.
 
펜트하우스2’19일 첫 방송된다.
 
펜트하우스2 유진, 김소연,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 박은석, 윤주희, 하도권. 사진/S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