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평화 프로세스 성공 마지막 기회…한미동맹 강화해야"
정의용·황희·권칠승에 임명장 수여
정의용에 "시간 많지 않지만 성과 서두르지 말아야"
입력 : 2021-02-15 14:47:02 수정 : 2021-02-15 17:08:53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성공시키기 위한 마지막 노력을 할 기회"라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성공하려면 한미동맹을 강화해야 한다"고 정의용 신임 외교부 장관에게 미국 바이든 행정부와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정의용 장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주고 환담을 나눈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주어진 시간 내 가시적 성과를 올리기 위해 서두르진 말라고 당부드리고 싶다"면서 "차근차근 접근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신남방과 신북방으로 표현되는 외교 다변화 노력도 지속해 달라"며 "5월 P4G 정상회의, 영국에서 열리는 G7정상회의 등을 통해 중견 국가로서, 선진국과 개도국의 가교역할을 하는 우리나라의 외교적 위상을 높이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정 장관은 "국가를 위해 봉사할 기회를 또 한 번 주셔서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뿌리를 내려 대통령님께서 말씀하신 '평화가 일상화되는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밖에도 문 대통령은 황희 장관에게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문화체육관광 분야 회복 △문화산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 △스포츠 분야 인권 문제 근절 등을 당부했다. 권칠승 장관에게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코로나19 극복 지원 △제2벤처붐 지원 △합리적인 손실보상제도 마련 등을 주문했다.
 
황희 장관은 "코로나로 큰 충격을 받은 문화체육관광계가 피해를 빨리 회복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특히 "'문화뉴딜'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문화뉴딜은 문화예술인의 인권 복지 등 여러 가지 인프라를 확충해 국민이 향유할 수 있도록 접촉면을 넓히고, 지속가능한 시장을 창출하는 것을 뜻한다.
 
권칠승 장관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일상을 회복하고, 중소벤처기업이 우리 경제의 원동력이자 주춧돌이 되도록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피해지원을 할 때 사각지대나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지 않도록 신속하고도 효율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신임 정의용 외교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함께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