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선언한 철강업계…정부, 세제혜택·규제특례 등 지원사격
포스코 등 철강 6곳,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
철스크랩 재활용 증대·수소환원제철 기술 개발
정부도 '탄소중립 특별법' 추진…구조전환 지원
세제·금융 지원…인허가·규제특례 등 완화
입력 : 2021-02-02 11:00:00 수정 : 2021-02-02 11:00:00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국내 산업 중 가장 많은 탄소를 배출하는 철강업계가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그린철강위원회’를 출범시켰다. 특히 포스코·현대제철 등 철강업체 6곳은 ‘그린산업’ 탈바꿈을 위해 에너지 효율 개선, 저탄소 원료 대체, 철스크랩 재활용 증대 등을 통한 순환경제를 구축한다.
 
또 중장기적으로는 수소환원제철 기술, 수소사회 대응을 위한 수소 저장·이송용 강재 개발 등 혁신기술을 통한 탄소중립 제철소를 구현한다. 정부도 탄소중립 산업전환 특별법을 제정하고, 세제 혜택 등 그린산업 전환을 위한 지원 사격에 나선다.
 
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날 철강업계는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그린철강위원회’를 출범,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그린철강위는 철강업계의 2050 탄소중립 논의를 위해 꾸려진 산·학·연·관 협의체다.
 
이날 출범식에는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KG동부제철, 세아제강, 심팩 등 철강업체 6개사가 참여했다. 철강업계는 공동 선언문을 통해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공식 표명했다. 혁신 기술개발과 원료·공정·설비·마케팅 등 전면적인 생산구조 전환을 통해 이를 실현하겠다는 입장이다.
 
단기적으로는 에너지 효율 개선, 저탄소 원료 대체 및 철스크랩 재활용 증대 등 순환경제 구축과 공정 효율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수소환원제철 기술, 수소사회 대응을 위한 수소 저장·이송용 강재 개발 등 혁신기술을  확보해 탄소중립 제철소를 구현한다.
 
국내 온실가스 최대 배출 업종인 철강산업이 참여 의사를 밝히면서 정부의 탄소중립 실현에 한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 철강 산업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9년 기준 1억1700만톤으로 국가 전체 배출량의 16.7%, 산업부문의 30%를 차지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철강업계가 탄소중립 제철소 구현을 통해 철강업을 ‘그린산업’으로 전환하는 내용의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문’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포항제철소 선재창고의 모습. 사진/뉴시스
 
정부도 제도 개편, 세제·금융 지원 등으로 산업구조 전환을 돕는다. 이를 위해 ‘2050 탄소중립 산업대전환 비전과 전략’이 연내 수립될 예정이다. 이어 산업계와 공감대 형성을 위해 철강·석유화학·자동차 등 업종별, 기술혁신·표준화 등 분야별 민·관 협의체가 운영된다.
 
민간기업의 자발적 참여와 투자를 지원하는 ‘탄소중립 산업구조로의 전환촉진 특별법’도 제정한다. 민간주도의 한계돌파형 기술개발 전략과 이를 토대로 대규모 예비타당성 조사가 이뤄진다.
 
또 기업의 신속한 탄소중립 전환 투자를 위한 세제·금융 지원, 인허가 일괄의제·규제특례 등 비용부담 완화도 추진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저탄소사회로의 이행은 더 이상 선택의 문제가 아닌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며 “산업계가 과감한 기술혁신과 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탄소중립 5대 핵심과제’를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철강업계는 그린수소 및 신재생에너지 전력의 안정적 공급, 부생가스 활용 수소사업 지원, 청정에너지 사용·자원순환 기업 인센티브 확대 등 수소·에너지 관련 인프라 지원을 검토할 방침이다. 수소환원제철 등 혁신기술 개발과 저탄소 설비 교체를 위한 재정 지원, 저탄소 신기술 개발시 업계 전반 공유 등 기술개발 지원도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