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문 대통령, 사면 대상 될 수도…역지사지해야"
원내대책회의 발언…"전직 대통령 사면 발언, 국민 여론 떠본 것"
입력 : 2021-01-19 11:15:32 수정 : 2021-01-19 11:15:3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사면은 국민 통합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 대부분의 의견인데, 어떻게 해서 전직 대통령 사면이 국민 통합을 해친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 원내대표는 "'전직 대통령 사면은 국민 통합을 해친다'고 한 (문 대통령) 발언은,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가 결과적으로 국민 여론을 슬쩍 떠보고 서둘러 바람을 빼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선고가 끝나자마자 돌아서서 사면을 말하는 것은, 비록 사면이 대통령의 권한이긴 하지만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인들에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잘못을 부정하고 재판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차원에서 사면을 요구하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