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총재 "금리정책 기조변화 언급 이르다"
주가·부동산 과열 우려…경기회복 흐름 불확실성 커
가계부채 부실 가능성 낮아…4차 재난지원금 선별적 지원 적절
입력 : 2021-01-15 12:40:51 수정 : 2021-01-15 12:40:51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통화정책에 대해 기조 전환과 관련한 언급은 아직 이르다고 언급했다. 경기회복 불확실성이 커서 취약계층의 위험은 단시일내 해소되기 어려운 등 실물경기 여건을 감안했을 때 금리정책 기조를 변화하는건 현재 고려할 사항이 아니라는 것이다.
 
15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통화정책에 대해 기조 전환과 관련한 언급은 아직 이르다고 언급했다. 이날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모습. 사진/한국은행
 
15일 이주열 한은총재는 기자간담회에서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상당히 크고 앞으로의 경기회복 흐름에도 불확실성이 크다"며 "조치를 정상화하거나 금리정책 기조를 바꾸는 것을 현재 고려할 사항은 아니다"고 말했다.
 
최근 빚을 내서 부동산·주식 등에 투자하는 '빚투'에 대해서는 감내하기 어려운 손실을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주열 총재는 "투자는 투자자의 선택이지만 레버리지를 크게 일으켜서 하는 투자는 늘 주의 깊게 살펴보고 있다"며 "그런 점에 대해서는 투자자들도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주가 과속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이 총재는 "최근 코스피가 버블이라고 사전적으로 판단하기는 어렵지만 주가 동향이나 지표를 봤을 때 최근의 속도가 과거에 비해 빠른 것은 사실"이라며 "너무 과속하게 되면 작은 충격에도 흔들릴 수 있고, 주요국 통화정책 기조의 변화, 예상치 못한 지정학적 리스크의 발생, 코로나19 백신 공급의 차질 등 충격이 발생하면 얼마든지 주가가 조정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가계부채는 부실이 크게 일어날 상황은 아닌 것으로 평가했다. 이 총재는 "가계부채가 많이 늘었지만 단기적으로 보면 금리가 이전에 비해 낮아졌고 평균 만기도 장기화됐다"며 "연체율도 낮은 상황이기 때문에 현 시점에서 부실이 크게 일어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설명했다.
 
4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서는 선별적 지원이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예상보다 장기화되고 있어서 한정된 재원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쓸 것인가 문제를 고려해야 한다"며 "코로나19 피해가 집중된 소상공인이나 저소득층 등을 지원하는 것이 경기 회복 속도도 빠르고 자원을 효율적으로 운용하는 방안"이라고 밝혔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