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유영민 '당정청' 한 목소리…"더 분발할 것"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 예방자리서 화답…"긴밀히 협의·협력"
입력 : 2021-01-08 15:01:28 수정 : 2021-01-08 15:01:2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유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과의 만남에서 "당정청은 운명공동체"라며 원팀 정신을 강조하고 나섰다.
 
8일 이 대표는 유 실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대단한 친화력을 갖고 있고 많은 분야에 현장감과 실무 경험을 갖고 있어 이 시기에 비서실장 역할을 누구보다 잘 하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들이 충분한 역량을 갖지 못해 더 분발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갖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 대한민국 역사를 위해 중요하고 당의 미래를 위해서도 긴요한 일이다. 그런 각오로 긴밀히 협의하고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유 실장은 "문 정부 초기 총리님과 장관으로 일하면서 개인적으로 굉장히 자부심을 많이 가졌다. 2년 8개월 총리로 있으면서 문재인 정부 초기에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해나가는 중심에 이낙연이 있었다"며 "지난 8월 당 대표로 어려울 때 대표로 취임해서 입법, 정기국회, 임시국회, 입법, 예산 등 탁원한 리더십을 발휘해줘서 국정에 든든한 힘이 됐다"고 답했다.
 
그는 "대표께서 밤의 총리라고 해서 오해를 샀는데, 저는 술을 거의 전혀 못한다"며 "당과 열심히 소통하고 바깥에 있는 다양한 정서와 의견을 대표께 긴밀하게 전달하기 위해 저를 실장에 맡겼다고 생각한다. 대표께서 많이 지도해주시고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은 유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