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사면 논란 이제 그만…민주당 입장 정리했다"
"이낙연 대표 소신을 대통령과 엮어 진흙탕 만드는 게 야당 속셈"
입력 : 2021-01-04 20:27:21 수정 : 2021-01-04 20:27:2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이낙연 대표가 촉발시킨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과 관련해 "당 지도부에서 합리적 판단을 내렸다"며 "전직 두 대통령에 대한 사면 논란은 이제 그만 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문재인정부 청와대 초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의) 정치인으로서 가지는 소신은 존중돼야 한다. 하지만 민주당은 당의 입장을 분명히 정리했고 원칙을 견지한 판단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계속 논란을 확산시키는 것은 엎질러진 물 한 잔으로 진흙탕을 만들어보겠다는 야당의 정치적 속셈"이라며 "특히나 여당 대표의 소신을 대통령과 엮는 '개인적 추정'으로 대통령을 끌어 들이려는 행태는 그 정치적 속셈이 너무 뻔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먼저 자신들이 방조했던 국정농단과 범죄 행위에 대해 반성부터 해야 한다"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데 무슨 반성이냐고, 전직 대통령과 한 통속임을 당당하게 말하는 모습에는 현기증마저 날 지경"이라고 질타했다.
 
윤 의원은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코로나 위기 극복"이라며 "잠시 신호에 걸려 멈췄지만 '방민경(방역·민생·경제)'을 중심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쳐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