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안전·신뢰성 절대 타협 안 해"
입력 : 2021-01-04 17:29:27 수정 : 2021-01-04 17:29:27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김종현 LG에너지 솔루션 사장이 새해를 맞아 "품질에 있어 성능을 포기하더라도 안전성과 신뢰성은 절대 타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사진/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지금까지 성능면에서 우리는 리튬 전지 시장을 리드해왔고 업계 표준을 만들어왔지만, 시장 확대에 따라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안전성과 신뢰성 측면에서 우리의 노력이 충분했는지 자문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사장은 "친환경 에너지 시장에서 고객의 무한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전 부문이 안전성과 신뢰성에서 최고의 품질을 만들어내는데 관심과 노력을 집중해야 한다"면서 "사업과 모든 의사 결정의 최우선 순위를 품질에 두고 이에 맞게 수주·생산·투자의 업무 프로세스를 재정비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품질센터 조직 역량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품질에 대한 독립적인 의사결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품질센터장에게 최고의 권한을 부여한다. 
 
 
김 사장은 "현장의 품질 관련 인식이 내용의 가감과 전달의 시간차 없이 저를 포함한 최고 경영진에게 전달 될 수 있도록 시스템과 문화를 혁신하겠다"면서 "고객과 시장이 안심할 수 있도록 '고객 불량 Zero 전지'를 만드는데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이미 폭발적인 성장이 시작된 전세계 친환경 에너지 시장은 대규모 차기 전기차 프로젝트, 에너지저장장치(ESS)분야에서도 다양한 사업기회가 생기고 그만큼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며 "고객이 생각지도 못한, 고객의 기대를 뛰어 넘는, 경쟁사보다 탁월한 가치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기존 리튬이온전지는 소재 차별화와 팩 설계 최적화 등을 통해 고에너지밀도·급속충전·장수명·저원가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배터리 품질진단 시스템인 BMS 기능 강화를 통해 성능과 안전성 측면에서 고객에 기대를 뛰어넘는 최고의 품질을 구현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소재와 공정 혁신도 지속 추진한다. 혁신 전지 분야에서는 경쟁사보다 상품화의 시기나 제품의 완성도 면에서 앞서 갈 수 있도록 오픈 이노베이션을 포함해 보다 도전적인 시도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지금까지 축적해온 배터리 데이터와 차량 운영 데이터를 활용해 제조뿐만 아니라 배터리 대여, 재활용에 필요한 인증 서비스인 '배터리 애즈 어 서비스(Battery as a Service) 모델도 적극 발굴해 사업화 할 예정이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