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김대지 국세청장 "코로나19 극복, 세정측면에서 뒷받침해야"
"자영업자·소상공인 세무검증 축소대책 올해 말까지 연장"
입력 : 2021-01-04 16:27:33 수정 : 2021-01-04 16:27:33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김대지 국세청장은 코로나19 극복과 국민경제 회복을 세정측면에서 적극 뒷받침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납세자가 생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세무부담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자영업자, 소상공인에 대한 세무검증 축소대책을 올해 말까지 연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청장은 이어 "복지세정의 중요한 축인 근로장려금이 일하는 저소득가구에게 신속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수급절차를 개선해야 한다"며 "수급 요건을 갖추고도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안내·홍보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성실납세 분위기를 저해하는 반사회적 탈세·체납에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김대지 청장은 "부동산 거래 관련 취득자금 출처, 부채상환 등에 대한 검증을 강화해 변칙적 탈루에 빈틈없이 대응해야 한다"며 "코로나19로 반사적 이익을 누리는 신종·호황업종에 대해서는 성실신고를 안내·유도하는 선제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악의적 고액체납자에 대해서도 고도화된 빅데이터 분석 등 체납 징수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추적·징수활동을 강화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김대지 국세청장이 4일 2021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국세청
 
 
세종=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