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이낙연 '사면론', 국가 갈등·분열에 대한 통찰"
라디오 인터뷰서 "정치적 계산·접근 방식이라 보지 않아"
입력 : 2021-01-04 11:21:21 수정 : 2021-01-04 11:21:21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론가 관련해 "이낙연 대표가 정치적 계산과 수로만 이 문제를 접근했을 거라고 보진 않는다"고 밝혔다.
 
4일 우 의원은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국무총리까지 하신 국가지도자로서 국가가 이렇게 자꾸 갈등으로 분열되는 것에 대한 어떤 통찰이 있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 의원은 이 대표가 사면론 공론화 이전에 청와대와 사전 교감을 했을 것이라는 추측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권한과 관련된 이야기를 할 때 기본적인 어떤 교감 없이 얘기했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두 분이 이 문제에 관한 구체적인 이야기를 했다기보다는 이낙연 대표가 사면의 필요성에 대한 얘기를 건의했을 가능성은 있다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보궐선거와 관련해서도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는 4월 선거에 그렇게 영향을 크게 미치는 사안은 아니다"라며 "정치적 이득을 따지는 것은 너무 정치장사꾼 같은 계산법"이라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보궐선거에서의 야권 단일화에 대해 "국민의힘과 안철수 후보는 좀 이질적"이라며 "안철수 후보와 국민의힘이 과연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 점에서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국민의당 소속 안철수 후보에게 서울시장 후보를 양보한다면 국민의힘이 대선까지 레이스를 이끌어갈 원동력이 많이 반감, 잘못하면 안철수 대표에게 그 당이 흡수될 수도 있다"라며 "그런 측면에서 쉽지 않은 선택일 거로 본다"라고 말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2월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