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안철수 출마, 단일화 제대로 할 수 있을지 걱정"
YTN 라디오 프로그램 출연…"서울시장 출마 깊이 고심"
입력 : 2021-01-04 10:15:53 수정 : 2021-01-04 10:15:5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출마하면서 정말 단일화를 끝까지 제대로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이 있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자신의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더 깊이 고심 해보겠다"며 가능성을 열어놨다.
 
나 전 의원은 4일 YTN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안 대표가 출마하면서 단일화를 하겠다고 말씀하셨는데 더 어려워지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21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나 전 의원은 "지금 안 대표에 대한 높은 지지율은 결국 이번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해서는 안 된다, 이번 선거가 문재인 정권심판 선거가 돼야 한다, 이런 생각이 강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반문재인 연대에서 단일화를 하는 것은 너무나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당연히 이뤄야할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경선 절차에 대해서는 "국민의힘도 실질적으로 마냥 기다릴 순 없다. 안 대표에게 당에 들어오라고 요구한 것 같은데, 우리 당은 당대로 진행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아울러 나 전 의원은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안철수 대표를 향한 지지세가 높은 것에 대해  "지금은 이겨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기 때문에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도 많이 지지를 해주는 것 같다"며 "선거라는 것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서 판단하는 사람이 바뀐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정치활동을 하겠다.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 여러 가지 정치적인 면에서 역할을 해야 하지 않을까"라며 "일단 가장 중요하고 먼저 다가온 일이 서울시장 선거이고 그 선거부터 많은 국민에게 사랑받도록 노력해야 겠다"고 강조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