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백신 안전·효과성 확인되면 접종 앞당길 것"
최고위원회의서 "근거없는 괴담과 왜곡 통계 국민 불안 조장"
입력 : 2020-12-23 10:44:34 수정 : 2020-12-23 10:44:34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코로나19 백신의) 안정성과 효과성을 확인하면 치료제와 백신 접종을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 성공한 조기진단을 넘어 조기 치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일 기준 인구 10만명당 한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7명으로 OECD 36위다. 사람의 희생을 비교해서는 안되지만 우리는 상대적으로 잘해왔다"며 "며칠 안에 국산 치료제 조건부 사용 승인이 식약처에 접수되고 다음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근거없는 괴담과 왜곡된 통계 동원해 국민 불안을 조장하고 있다"면서 "그것은 1년 가까이 사투하는 방역당국 의료진을 허탈케 하고 연구자들의 사기를 꺾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 "코로나19 극복의 혼란을 초래해 결국 국민의 생명 위협할 것"이라면서 "야당과 일부 언론은 이제라도 자제하며 책임있는 자리로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현재 계류 중인 법안들과 관련해서는 "산업재해 가족들이 혹한에도 의사당 밖에서 단식농성 하며 처리 기다리는 중대재해법, 당정 협의 된 4·3특별법, 택배 노동자 위한 생활물료서비스발전법 등은 임시국회 회기 안에 처리토록 속도 내주기 바란다"고 당에 주문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