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공식입장 “격리 해제, 당분간 활동 중단”
입력 : 2020-12-22 01:01:14 수정 : 2020-12-22 01:01:14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수 청하가 공식 입장을 통해 18일 격리 해재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건강 회복과 안전을 위해 당분간 활동을 중단한다.
 
청하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는 21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청하가 1218일 금요일 코로나19 격리 해제 조치가 됐음을 안내 드린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어 청하는 확진 당일인 127일 월요일부터 18일 금요일까지 총 11일간 생활 치료센터에 머물며 치료에 전념해왔다. 확진자는 격리 필수 기간 10일을 거쳐야 하며 무증상 확진자의 경우 11일 뒤 격리가 해제된다는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무증상 확진자에 해당하는 청하는 입실 11일째인 1218일 전파력이 없다는 소견으로 격리 해제 통보를 받았으면 자택으로 복귀해 집에 머물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코로나19 여파가 심해짐에 따라 청하의 공식 활동은 당분간 중단하고 건강과 안전을 우선으로 위생 관리에 신경 쓸 예정이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청하는 어깨 근육 등의 부상으로 재활 훈련을 검해 서울의 스포츠센터를 다니던 중 해당 센터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지난 5일 선제적으로 검사를 진행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청하는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청하는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당초 지난 10, 202114일 발매 예정인 곡을 연기했다.
 
청하 공식입장.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