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추미애, 즉각 경질해야…탄핵소추안 발의 가능성"
윤석열 직무복귀에 입장 발표…대통령·국무총리 대국민사과 촉구
입력 : 2020-12-01 18:24:47 수정 : 2020-12-01 18:24:4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힘은 1일 법원의 결정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무에 복귀한 것과 관련해 "무리하게 위법 과정을 거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즉시 경질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정세균 국무총리와 함께 국민께 제대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법원의 결정으로 윤 총장이 직무에 복귀하자 즉각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행정법원의 인용 결정은) 법과 양심에 따른 지극히 당연한 결정으로 적극 환영한다"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은 위법으로 점철된 추 장관의 윤 총장 찍어내기가 법원에서 제동이 걸리고 부당함이 인정된 것이다. 무리하게 위법 과정을 거친 추미애 장관을 문 대통령은 즉시 경질하라"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원의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복귀 결정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를 향해서는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사태가 이런 지경에 오기까지 손을 놓고 있었던 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도 국민들에게 이 사태에 관해 제대로 된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법무부 장관의 자문기구인 감찰위원회가 윤 총장에 대한 감찰과 징계청구가 부당하다고 결의한 것에 대해서는 "정권이 아무리 무도하고 포악하게 위법을 행하면서 공권력의 상징인 검찰총장을 찍어내려 했지만 살아있는 양심들이 이를 지켜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도 예고했다. 국민의힘은 앞서 지난 7월에도 추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무산됐다. 주 원내대표는 "사실 어제 (추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준비해서 발의 여부를 고민했으나 오늘 심의에 영향 있을까봐 보류해놓은 상태"라며 "상황에 따라 다시 (추 장관) 탄핵을 주도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도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법무부 감찰위도, 법원도 정의와 상식에 손을 들어주었다"며 "이제 징계위원회만 남았다.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갈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위치로 돌아갈 이는 윤석열 총장만이 아니다.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 다시 시작되어야 하며 무너져버린 법치 또한 다시 세워야한다"고 강조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