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부터 대리운전 서비스 '타다 대리' 시작
VCNC, 대리운전 드라이버 앱 '핸들모아' 출시
입력 : 2020-10-20 09:14:14 수정 : 2020-10-20 09:14:14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VCNC는 대리운전 드라이버 앱 '핸들모아'를 출시하며 대리운전 중개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0일 밝혔다.
 
VCNC는 오는 28일 출시 예정인 대리운전 서비스 '타다 대리' 출시에 앞서 드라이버 전용 앱 핸들모아를 선보인다. 대리운전 드라이버는 핸들모아로 타다 대리 콜을 받아 차량을 운행하고 자신의 운행 이력 등을 관리할 수 있다. 
 
핸들모아는 업계 최저 수수료와 합리적인 요금 시스템으로 드라이버가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운행 수수료는 건당 15%로, 별도의 프로그램비와 유료 서비스는 없다. 이용자로부터 사용 후 평점 5점을 5번 받아 핸들레벨이 상승하면 결제금액의 5%를 리워드로 받을 수 있어 그 이후 실질 수수료는 10%로 내려가게 된다.
 
이용자로부터 평점 5점을 5번 받을 때마다 핸들레벨이 한 단계씩 상승하며, 레벨 상승 시마다 특별 리워드를 지급한다. 이외에도 기존 타다 서비스와 동일하게 팁 제도를 도입해 이용자로부터 추가 수익도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업계 최저 수준의 건당 보험료를 적용하기 위해 캐롯손해보험과 협업했다. 대리운전 드라이버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40대, 50대의 경우 각각 900원, 980원의 건당 보험료를 내면 된다.
 
앱 출시와 동시에 드라이버 모집과 등록이 진행 중이다. 26세 이상, 2종 보통 이상의 운전면허를 취득하고 운전 경력 1년 이상이면 누구나 타다 대리운전 드라이버로 등록할 수 있다. 드라이버로 등록하려면 구글플레이 스토어(안드로이드 7.0 이상)에서 핸들모아 앱을 내려받은 후 드라이버 가입, 운전면허 자격 인증을 하면 된다. 등록 결과는 영업일 기준 3일 이내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VCNC는 타다 대리 론칭 후 한정 기간 드라이버들을 위한 특별 리워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첫 레벨 상승을 달성하는 드라이버 중 추첨을 통해 최대 100만원을 지급한다. 연말까지 특정 레벨에 진입할 때마다 축하 포인트도 추가로 지급할 예정이다.
 
김기년 VCNC 최고운영책임자는 "편안하고 안전한 이동이라는 원칙을 지키며 드라이버에게는 더 많은 수익을, 고객에게는 보다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용자들은 오는 28일부터 타다 애플리케이션에서 '타다 대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사진/VCNC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