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네이버 증인 출석 문제 두고 여야 여전히 '팽팽'
국민의힘 박성중 "이해진 네이버 의장 출석, 포기 못해"
입력 : 2020-10-19 12:59:44 수정 : 2020-10-19 12:59:44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가 막바지를 향하는 가운데 여야가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의 국감 출석을 놓고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국민의힘 측은 이 GIO의 출석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은 19일 열린 과방위 국감에서 "국민의힘이 많은 증인을 신청했지만 핵심인 이해진 총수, 김범수 카카오 의장, 한동훈 검사장 등의 신청은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며 "나머지 증인은 포기해도 이해진 총수만은 포기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일일 3000만명의 국민이 방문하는 포털이 조작되면 여론은 딴판으로 조작될 가능성이 있어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네이버의 출석에는 동의하지만 서비스·기술 실무 책임자가 나와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민주당 조승래 의원은 "국내 포털 사업자의 경우 인공지능(AI) 기반 알고리즘 의혹에 대해 확인하자는 취지에는 여야 이견이 없다"며 "다만 어떤 책임자를 불러야 실효성 있게 확인하고 조치할 수 있는지에 (생각이 다르고), 오너보다는 알고리즘을 이해하고 조치할 대표이사(CEO)·최고기술책임자(CTO)를 부르자는 것이 민주당의 일관된 요구"라고 말했다. 같은당 한준호 의원 역시 "현재 일어난 일에 네이버에 말하는 것이 상임위의 역할이고 반대하지 않는다"며 "기술 부문의 CTO나 CEO가 나와 해명하고 답변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이원욱 과방위 위원장이 19일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방송문화진흥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등 국정감사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