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빅스비와 다른 길 간다"…SK텔레콤, AI 비즈니스 플랫폼 도약 꿈꾼다
모바일로 들어온 AI 플랫폼 누구(NUGU)
'T전화 x 누구' 출시…'전화의 지능화' 도전
11월 전용 이어셋 '누구 버즈'도 선봬
입력 : 2020-10-12 15:42:16 수정 : 2020-10-12 15:42:16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SK텔레콤이 T전화로 구축한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을 인공지능(AI)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확장할 계획을 밝혔다. 자사의 AI 플랫폼 '누구(NUGU)'를 모바일에 적용하면서 AI 개인화를 넘어 비즈니스 영역으로 전환할 초석으로 삼겠다는 포부다. 
 
SK텔레콤의 AI서비스단이 12일 'T전화x누구'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1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사의 AI 플랫폼 '누구(NUGU)'와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T전화'를 결합한 지능형 전화 서비스 'T전화x누구'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T전화x누구'는 월간 사용자(MAU)가 1200만명인 전화 애플리케이션(앱) 'T전화'에 AI 플랫폼 누구를 결합한 일종의 모바일 AI 비서 서비스다. 이용자들은 음성인식과 콘텐츠 추천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T전화x누구'에 도입되는 주요 기능은 △통화 및 문자 음성 수·발신 △T114 번호 음성 검색 △날씨·뉴스 등 정보를 제공하는 투데이 서비스 등이다. 
 
이현아 SK텔레콤 AI서비스단장은 "AI 비즈니스에서 가장 중요하게 꼽고 있는 홈·카·모바일 중 아직 제대로 진입하지 못한 모바일 영역으로 진입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지금까지 T맵, B tv 등 자사의 다양한 서비스에 AI 플랫폼 누구를 결합해 사용자 경험을 끌어올린 바 있다. 
 
오는 2021년 상반기에는 '전화의 지능화'를 위한 △컨버터블 콜 서비스 △자동 통화 녹음 STT·검색·요약 등도 선보인다. 특히 컨버터블 콜은 통화는 문자로, 문자는 음성으로 즉각 변환해줘 회의 중이나 도서관에서도 전화 통화를 이어갈 수 있게 돕는다. 
 
SK텔레콤의 모바일 AI 비서 서비스 'T전화x누구'.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T전화x누구'가 삼성전자의 '빅스비'나 애플의 '시리' 등 다른 AI 비서와 서비스 접근법이 다르다고 말한다. 박명순 SK텔레콤 AI사업유닛장은 "빅스비나 시리는 (단말기) 제조사가 만든 서비스기 때문에 하드웨어 보완적 입장에서 (AI 비서에) 접근했지만, 저희는 서비스가 주력인 사업자"며 "T맵과 B tv에 AI 비서를 결합한 것처럼 단순 물리 결합뿐 아니라 서비스와 서비스 간의 화학적 결합이 빅스비나 시리에서 사용하지 않았던 방법이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T전화x누구'를 기반으로 AI 비즈니스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월간 사용자(MAU) 1200만명을 기록하는 T전화에 AI 비서를 탑재해 전화의 지능화를 넘어 생활 서비스와 결합하겠다는 취지다. 전화 수·발신을 위해 짧은 시간 사용하는 'T전화'에 AI 서비스를 결합해 앱 체류 시간을 늘리면서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전환할 토대를 마련할 계획이다. 
 
비즈니스 모델은 광고형과 구독형 두 유형으로 전개된다. T전화x누구에 도입되는 '투데이' 서비스로 맞춤형 광고를 확대하고, 일부 기능을 유료 구독 서비스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현아 단장은 "T전화에 누구 플랫폼을 기반으로 파트너를 모으면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공히 확산할 수 있다"며 "아직 오프라인에만 존재하는 여러 가게와의 연결을 전화의 지능화로 실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전화x누구 전용 이어셋 '누구 버즈(NUGU Buds)'. 사진/SK텔레콤
 
한편, 'T전화x누구' 전용 이어셋 '누구 버즈(NUGU Buds)'도 오는 11월 출시한다. SK텔레콤은 자회사 아이리버와 협력해 '누구 버즈'를 만들었다. '누구 버즈'를 이용하면 AI 스피커 누구와 동일하게 화면이 꺼져있어도 이어셋 호출만으로 'T전화x누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가격은 10만원 이하로 책정될 계획이다.
 
박명순 유닛장은 "스마트폰이 가방이나 주머니 속에 있을 때도 누구 버즈로 T전화x누구와 항시 연결돼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며 "가지고 다니는 누구 스피커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