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실족가능 배제할 순 없으나 가능성 크지 않아"
선미 우측에 가지런히 놓인 슬리퍼
실종 당일 기상 여건도 양호
월북? 해수부가 추측하거나 증거도 없어
"근무도 잘해 평판 괜찮아"
입력 : 2020-09-24 19:33:00 수정 : 2020-09-24 19:37:42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소연평도 해상 실종 후 북한 측의 총격을 받고 숨진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47)의 실족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엄기두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24일 출입기자들과의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실족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지만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밝혔다.
 
엄기두 실장은 이날 “동료들이 A씨를 찾는 과정에서 어업지도선의 선미 우측에서 가지런히 놓인 A씨의 슬리퍼가 발견됐다”며 이 같이 설명했다.
 
안영호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연평도 인근 실종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 관련 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엄 실장은 이어 “실종 당일 기상 여건도 양호했다”면서도 “월북 여부는 해수부가 추측하거나 조사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현재로선 자진 월북 정황이나 증거가 확인된 것은 없다”고 일축했다.
 
A씨는 2012년 공무원 임용 후 해수부 산하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로 근무해왔다. A씨는 실종 당일인 지난 21일 자정부터 오전 4시까지 당직근무 후 점심시간까지 나타나지 않는 등 개인휴식을 취하는 사이 사라진 것으로 보고 있다.
 
동료들은 점심시간까지 A씨가 나타나지 않자, 슬리퍼 발견 등 실종 가능성을 인지, 당일 12시 50분경 해경에 신고했다.
 
평소 월북 의사를 표현한 정황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동료들에게 월북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던 적이 없다”며 “일반적으로 들리는 이야기로는 동료들과 무리 없이 잘 지냈고, 근무도 잘해서 평판이 괜찮은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족 불화 가능성, 개인 부채 등 신상과 관련해서는 “개인채무는 우리부가 확인할 수가 없다. 개인 신상에 관한 것이라 아는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