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스가 총리에 "강제징용 해법 찾아야"
양국정상 전화통화, 코로나대응·교류재개 공감대…수출규제·지소미아 논의 안해
입력 : 2020-09-24 15:06:21 수정 : 2020-09-24 15:16:4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에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양국 간 입장에 차이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양국 정부와 모든 당사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을 함께 찾아나가기 바란다"고 희망했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와의 통화는 오전 11시부터 20분간 이뤄졌다. 양국 정상간 소통은 지난해 12월24일 아베 신조 당시 총리와의 중국 청두회담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최근 스가 내각이 출범하면서 일종의 상견례 성격이 짙지만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한일관계 발전방안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한일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함께 협력해나갈 동반자"라고 평가했고, 스가 총리도 "양국 관계가 과거사에서 비롯한 여러 현안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구축하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양 정상은 '코로나19 위기극복 협력'에 의견을 모으고, 기업인 등 필수인력에 대한 '특별입국절차'가 합의를 앞두고 있는 것을 환영했다. 또한 양국 간 현안 해결을 위한 소통 노력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위해 더욱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스가 총리는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대한 한국 측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지속적인 관심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측의 관련 노력을 지지하고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이외에 통화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문제, 문 대통령이 유엔(UN)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과 '동북아방역공동체' 등은 구체적으로 논의되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