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평화의 시대, 때론 멈추기도…국방력 안전판 해야"
원인철·남영신 등 군 장성 진급·보직 신고받아
입력 : 2020-09-23 18:15:25 수정 : 2020-09-23 18:15:25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3일 "평화의 시대는 일직선으로 곧장 나 있는 길이 아니다"며 "국방력은 전쟁으로 돌아가지 않도록 하는 안전판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에서 "(평화의 시대는) 진전이 있다가 때로는 후퇴도 있고, 때로는 멈추기도 하고, 때로는 길이 막힌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며 이같이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군의 가장 기본적인 사명은 강한 국방을 갖추는 것"이라며 더 강한 국방력을 만들기 위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역량 확충 △굳건한 한미동맹 유지 △전시작전권 전환 등을 언급했다.
 
이어 "강한 국방력의 목표는, 전쟁의 시기는 당연히 이기는 것이고, 평화의 시기는 평화를 지켜내고 평화를 더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또한 코로나19 방역과 태풍 등 각종 재난상황에 군이 항상 국민과 함께해 주는 것을 높이 평가하고 "국민은 군의 도움에 힘입어 재해재난의 어려움을 빠르게 극복할 수 있었다"면서 군과 장병들에게 거듭 감사의 뜻을 밝혔다.
 
원인철 합동참모의장은 "문 대통령이 말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군심을 결집하겠다"면서 "'봉산개도 우수가교(산을 만나면 길을 내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다)'하면서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의 의지와 정부 정책을 강력한 힘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신고식에는 원 의장을 비롯해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김승겸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김정수 육군 2작전사령관, 안준석 지상작전사령관 등 총 6명의 장성과 그 가족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6명의 장성들에게 호국·통일·번영의 의미를 담고 있는 삼정검에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수여하고 가족들에게 꽃다발을 선사했다. 문 대통령의 수치 친수는 진급을 축하하는 것과 함께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해 달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에 참석해 경례를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