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LG화학 배터리 주문 늘릴 것"
입력 : 2020-09-22 10:12:14 수정 : 2020-09-22 10:12:14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테슬라 배터리 데이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LG화학을 비롯해 중국 CATL, 일본 파나소닉 배터리 협력사 주문량을 더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를 기점으로 테슬라가 본격적으로 배터리 내재화에 나설 것이라는 예상을 일축한 것이다.
 
머스크는 22일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우리가 (배터리 데이에서) 발표하는 것은 2022년까지 대량 생산에 이르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일론 머스크 CEO 트위터 캡처.
 
다만 배터리 자체 생산에 대한 가능성은 열어뒀다. 그는 "공급사들이 최대 속도로 용량을 늘리고 있지만 우리가 조치하지 않으면 2022년 이후에는 (배터리가) 심각한 부족 상태에 직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테슬라는 오는 23일 오전 5시30분(한국시간) 미국 프리몬트에 있는 배터리셀 연구소에서 자사 배터리 개발 현황과 청사진을 제시하는 배터리 데이를 열 계획이다. 이날 발표 내용에는 배터리 대량 생산을 위한 각종 기술도 포함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