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피서객 발길 '뚝', 전년비 60.3% 줄어
울산·강원지역 해수욕장 방문객 감소폭 커
가장 많은 곳 부산 해운대, 666만명 방문
안심 해수욕장 전남지역도 코로나발 영향
입력 : 2020-09-18 11:30:21 수정 : 2020-09-18 11:30:21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올여름 해수욕장 이용객이 지난해보다 6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울산과 강원지역 해수욕장 방문객의 감소폭이 가장 컸다.
 
18일 해양수산부가 공개한 ‘시·도별 해수욕장 이용객 현황’에 따르면 코로나19로 해수욕장 이용객은 전년보다 60.3% 감소한 2680만명에 불과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6767만명이 이용했다.
 
올해는 감염병 여파로 전국 274개 해수욕장 중 251개만 개장한 바 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상향 조정된 8월 23일에는 전체 해수욕장이 폐장됐다.
 
개장기간 중 전북지역을 제외한 모든 시·도에서 이용객이 감소했다. 특히 울산과 강원지역 해수욕장 이용객 감소율은 80%를 넘어섰다.
 
18일 해양수산부가 공개한 ‘시·도별 해수욕장 이용객 현황’에 따르면 코로나19로 해수욕장 이용객은 전년보다 60.3% 감소한 2680만명에 그쳤다. 표/해양수산부
 
개장한 251개소 해수욕장 중 가장 많은 이용객이 다녀간 곳은 부산 해운대로 666만명이 방문했다. 그 다음으로는 대천 해수욕장 295만명, 광안리 해수욕장 273만명 등의 순이었다.
 
해수욕장 규모별로 보면, 대형해수욕장은 혼잡도 신호등 제도로 인해 전년 동기보다 64% 감소한 2110만명에 그쳤다. 이는 전체 감소율보다 4%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소형해수욕장은 전년 동기보다 16% 감소한 251만명으로 집계됐다. 전남에서 처음 시행한 사전예약제 해수욕장(13개소)의 이용객은 67만1000명으로 전년보다 19.5% 감소했다. 사전예약제 해수욕장 방문객 중 예약시스템을 이용한 인원은 19만5000명이다.
 
시행 초기 ‘안심 해수욕장’이라는 인식에 작년보다 더 많은 이용객이 몰릴 수 있다는 예상을 했으나 거리두기 2단계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다.
 
송상근 해수부 해양정책관은 “해수욕장은 폐장했지만 현재도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준수 등에 대해 상시적으로 방역 관리를 하고 있다”며 “추석 연휴기간에도 방역관리를 철저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