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4500억 규모 원화 그린본드 발행
국내 기관 투자자 대상 1년2개월~10년 만기 채권
입력 : 2020-09-10 17:17:27 수정 : 2020-09-10 17:18:15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현대카드는 지난해 8월에 이어 두 번째로 그린본드를 발행했다고 10일 밝혔다. 그린본드는 친환경 사업에 쓰이는 자금을 조달하는 목적으로 발행하는 채권이다. 
 
이번에 발행된 원화 그린본드는 총 4500억원 규모다. 만기는 1년2개월에서 10년 사이다. 
 
현대카드는 조달한 자금을 현대·기아차 친환경 차량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활용할 예정이다. 또 정기적으로 그린본드를 발행해 정부의 친환경 자동차 정책과 국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활성화에 앞장설 방침이다. 
 
현대카드는 자체 수요예측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그린본드를 발행하고 있다. 지난해 8월 자체 수요예측 방식을 도입해 적정 금리로 채권을 발행하는 조달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특히 이번 수요예측에선 코로나19 여파에도 최초 모집 예정액 2000억원보다 2배 이상 높게 발행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최근 ESG 투자가 확대되면서 ESG 펀드를 준비하는 자산운용사도 늘고 있다"며 "이러한 ESG 펀드가 활성화되면 향후 시장이 확대되고 안정화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 금융계열사인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 현대커머셜은 지난해부터 국내 원화 채권시장에서 총 1조7000억원 규모의 ESG 채권을 발행했다.
현대카드가 4500억원 규모의 원화 그린본드를 발행했다. 사진/현대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