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금융권-핀테크, 동일 서비스 동일 규제 적용"
디지털금융협의회 출범…금융혁신 균형있게 논의
입력 : 2020-09-10 15:02:57 수정 : 2020-09-10 15:02:57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핀테크와 금융회사에 동일 서비스 동일규제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며 "양측 모두 금융혁신을 촉진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10일 '디지털금융 협의회'를 출범하며 이같이 밝혔다. 협의회는 디지털금융 관련 다양한 주제를 균형있고 심도있게 논의하기 위해 민·관, 전문가, 업계 대표 등을 포괄해 구성됐다.
 
그는 "디지털시대 금융혁신이 촉진될 수 있도록 규제 개선작업을 지속해야 한다"며 "국내 금융회사 보호만을 위해 디지털 금융혁신의 발목을 잡는 퇴행적 규제는 더이상 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거대 플랫폼 사업자와 금융회사간 공정한 경쟁환경이 조성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면서 "협업과 경쟁을 촉진할 수 있는 원칙과 규율방식도 논의하고 데이터 공유 원칙도 심도있게 다루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산업 환경 변화가 소비자 보호를 약화시킬 가능성은 없는지 세심하게 살피겠다"며 "금융-비금융 부문간 정보 유통이 빠르게 확대되는 과정에서 정보보호, 금융보안 등이 철저히 지켜지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디지털 부문에 대한 감독 강화를 검토하겠다"며 "기존 산업과 우리사회 구성원에 미치는 영향도 짚어보고 소외되는 계층이 없는지 적절한 대응방안은 무엇인지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금융권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빅테크 또는 대형금융사에 일방적으로 업황이 기울어지면 독점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며 "균형있는 규제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손병두 금융위원장이 10일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Front1)'에서 열린 제1차 디지털금융 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금융위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