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엘게임즈, 신작 '아키에이지2' 개발 본격화
입력 : 2020-09-10 14:56:47 수정 : 2020-09-10 14:56:47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아키에이지와 달빛조각사를 개발한 엑스엘게임즈의 신작 MMORPG가 베일을 벗었다.
 
엑스엘게임즈가 개발 중인 신작은 '아키에이지2'다.  PC 온라인을 기반으로 아키에이지 IP의 정통을 잇게 될 아키에이지2는 송재경 대표가 메가폰을 잡았고, 최신 언리얼엔진5와 50여명 이상의 개발인력이 참여해 초기 개발이 한창이다. 
  
아키에이지 IP의 첫 포문을 연 아키에이지는 지난 2013년 1월 출시 이후 일본과 러시아, 북미/유럽, 중국 등 64개국에서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 4월에는 동남아에 진출해 직접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전 세계 2000만명의 누적 가입자를 기록 중이다. 
 
송재경 대표는 "2013년 초에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아키에이지가 벌써 7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다. 리니지와 와우를 잇는 새로운 MMORPG의 전형을 만들고 싶었고, 시장에서 나쁘지 않은 성과를 거뒀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한국보다는 해외, 그 중에서도 북미유럽에서 전체 누적 매출의 절반 이상이 나올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은 점은 나름 뿌듯하게 생각하고 있다. 지금까지도 국산 MMORPG 중에 가장 높은 메타크리틱 점수를 받은 기록을 유지하고 있다. 아키에이지2는 무엇보다 시장성과 작품성 모두에서 공히 인정받는 멋진 게임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엑스엘게임즈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